[올림픽] 사이클 나아름, 여자 개인도로서 38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 사이클 간판 나아름 /뉴스1 DB © News1
여자 사이클 간판 나아름 /뉴스1 DB © News1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사이클 '간판' 나아름(31)이 자신의 3번째 올림픽 도전을 마쳤다.

나아름은 25일 일본 도쿄 후지 국제 스피드웨이 코스(길이 137㎞)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사이클 여자 개인도로에서 4시간1분8초를 기록, 38위에 자리했다.

3시간52분45초로 금메달을 차지한 안나 키젠호퍼(오스트리아)보다 8분23초 늦은 기록이다.

2012 런던 올림픽에서 13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30위에 올랐던 나아름은 아쉽게 이번 대회를 마무리 지었다.

'사이클의 마라톤'이라 불리는 개인도로는 모든 주자가 동시에 출발해 결승선에 도착하는 순으로 성적을 정한다. 도쿄 올림픽 여자 개인도로 종목에는 40개국에서 총 67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이번 대회는 가파른 경사와 긴 오르막에 습하고 더욱 날씨 등으로 선수들이 더 애를 먹었다.

나아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계획한 유럽 전지훈련을 하지 못했고, 국내서 남자 선수들과 훈련하는 등 준비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는 무더위 속에 끝까지 역주했지만 원했던 결과를 얻지는 못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0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