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멀티골' 한국, 루마니아에 4-0 대승… 득실차로 조 1위 등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동경(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의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조별라운드 2차전에서 추가골을 터트린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동경(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의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조별라운드 2차전에서 추가골을 터트린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루마니아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1패 후 첫 승을 거뒀다.

한국은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의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조별라운드 2차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에 상대 자책골로 선제골을 기록한 한국은 후반 이동경과 이강인의 멀티골이 나오면서 4골차로 대승을 거뒀다.

앞서 열린 온두라스와 뉴질랜드의 경기에서 온두라스가 3-2로 승리하면서 B조는 4팀이 모두 1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하지만 한국은 득실차에서 +3을 기록하며 1위로 올라섰다.

이날 한국은 황의조를 중심으로 엄원상, 이동경, 이동준 등을 이선에 배치해 공격진을 구축했다. 1차전 뉴질랜드 전과 비교하면 이강인, 권창훈 등이 빠진 선발에서 빠진 반면 이동준과 이동경이 선발로 나섰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루마니아를 몰아부치며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초반부터 몇몇 득점 기회들을 만들었지만 아쉽게도 득점으로는 이어지진 않았다.

선제골은 전반 중반인 27분에 나왔다. 이동준이 공격진영 오른쪽을 돌파한 후 중앙으로 크로스한 공을 상대 중앙 수비수 마린이 걷어낸다는 것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향했다. 선제골을 허용한 루마니아는 전반 막판 게오르게가 두 번째 경고를 받으면 퇴장을 당해 한국은 이후 수적 우위까지 점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한국은 후반들어 정승원 대신 권창훈을 투입했다. 수적으로 우세한 한국은 후반 초반부터 추가골을 위해 루마니아를 강하게 밀어부쳤다.

후반 초반부터 한국은 몇 차례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시키진 못했다. 하지만 후반 14분 이동경이 시도한 왼발 중거리 슛이 상대 수비에 맞고 살짝 굴절되면서 골문 안으로 향해 2-0으로 달아나면서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경기 막판 체력적으로 어려움을 겪은 루마니아를 상대로 계속 공세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한국은 후반 39분 이강인이 설영우가 얻은 페널티킥을 득점으로 연결해 3-0을 만들었고 후반 45분에는 또 한 골을 이강인이 성공시켜 4-0까지 달아나며 완승했다. 이강인인 후반 교체로 투입돼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