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역도 남자 67㎏급 한명목 간발의 차로 4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 도쿄 올림픽 역도 남자 67㎏급에 출전한 한명목. © AFP=뉴스1
2020 도쿄 올림픽 역도 남자 67㎏급에 출전한 한명목. © AFP=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한국 역도 대표팀의 한명목(30·경남도청)이 아쉽게 동메달을 놓쳤다.

한명목은 25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역도 남자 67㎏급 경기에서 인상 147㎏, 용상 174㎏, 합계 321㎏을 들어 올려 4위를 기록했다.

인상 145㎏, 용상 177㎏, 합계 322㎏으로 3위에 오른 미르코 잔니(이탈리아)와 합계 기록 차이는 1㎏에 불과했다.

한명목으로서는 인상 3차 시기에서 도전한 149㎏을 들어 올리지 못한 게 아쉬웠다.

금메달은 합계 332㎏(인상 145㎏, 용상 187㎏)으로 올림픽 기록을 세운 천리준(중국)이 차지했다.

하비에르 모스퀠라(콜롬비아)는 합계 331㎏(인상 151㎏, 용상 180㎏)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6.50상승 8.9210:00 09/24
  • 코스닥 : 1041.54상승 5.2810:00 09/24
  • 원달러 : 1174.80하락 0.710:0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0:00 09/24
  • 금 : 74.11상승 0.8110:00 09/24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대장동 개발, 누가 했나…적반하장도 유분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