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대승 견인한 설영우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한 마음으로 뛰었다"

루마니아전 4-0 승…오른쪽 풀백으로 공수 맹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설영우가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루마니아의 경기를 마친 후 서로 격려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대한민국이 4대0으로 승리했다. 2021.7.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설영우가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루마니아의 경기를 마친 후 서로 격려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대한민국이 4대0으로 승리했다. 2021.7.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설영우(울산)가 공수에 걸친 맹활약을 펼치면서 측면 수비자원에 대해 고민이 많던 김학범 감독을 웃게 했다. 1차전서 결장했던 설영우는 "마지막이란 각오로 모두가 하나 되어 뛰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학범호'는 25일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루마니아를 4-0으로 크게 이겼다.

한국은 전반 상대 자책골로 앞섰고 후반 들어 엄원상(광주)의 추가골과 이강인(발렌시아)의 멀티골을 앞세워 대승을 거뒀다.

지난 22일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졸전 끝에 0-1로 패했던 한국은 1승1패(골득실 +3)로 조 선두로 올라섰다.

첫 경기를 벤치서 지켜봤던 설영우는 이날 오른쪽 풀백으로 선발 출전,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그는 두 번째 골에서 이동경(울산)의 슈팅 장면에서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고, 후반에도 페널티킥을 얻어내는 등 김학범 감독의 눈길을 사로잡을 만한 활약을 했다.

수비뿐만 아니라 공격에서도 오버래핑을 적극적으로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설영우는 뉴질랜드전 패배 이후 선수들끼리 똘똘 뭉쳤다고 대표팀 분위기를 전했다.

설영우는 "선수들 모두 첫 경기 결과를 받아들이기 힘들었다"며 "오랫동안 열심히 준비했는데 이대로 끝내기에는 아쉬웠다. 전부 루마니아전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갖고 한 마음으로 뛰자는 말을 많이 했다.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1차전에 뛰지 못했던 설영우는 이날 첫 경기 결장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버릴 만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는 "선수라면 누구나 경기장에 들어가고 싶은 게 당연하다"면서 "앞으로도 내게 주어질 시간이 얼마일지 몰라도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 전했다.

이어 "(1차전에서)선수들이 열심히 뛰는 것을 보면서 나도 질 수 없다고 생각했다. 더 열심히 준비해서 다음 경기에도 라인업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나타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2.23상승 6.9914:53 09/27
  • 코스닥 : 1033.93하락 3.114:53 09/27
  • 원달러 : 1176.10하락 0.414:5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4:53 09/27
  • 금 : 74.77상승 0.6614:5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