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세상과 싸우겠다" '악마판사' 진영, 오열 끝 지성 택했다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tvN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혼란스러워하던 진영이 결국 지성의 편을 택했다.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연출 최정규)에서는 김가온(진영)이 강요한(지성)의 손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가온은 강요한이 데리고 온 교도소에서 울부짖었다. 자신의 부모를 속인 범인이 그나마의 죗값도 제대로 치르지 않고 빠져나갔다는 사실을 안 것이다. 강요한은 "통째로 바꿀 수 있는 건 시스템이다, 시스템은 권력 앞에서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 형이 죽은 화재 사건 있지 않냐, 지들 살겠다고 나온 건 이해했다, 인간이 인간 짓 했으니까"라며 "그런데 그 자들이 병원으로 찾아왔더라"고 회상했다.

당시 권력자들은 강요한을 찾아와 "남은 우리가 형님의 뜻을 이어가겠다"며 "형님이 기부하신 재산, 저희 재단에서 귀하게 쓰겠다, 돈 베풀고 살겠다, 형님은 위대하신 분"이라고 말하며 기부를 유지하길 바랐던 것. 강요한은 "이빨에 거리낌 없이 진심이더라, 그 자들은 지금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우리가 뭘 잘못했냐, 정치적 음모다, 여기서 밀리면 안 된다고 생각할 것이다"라며 "세상에 악마가 있다면 그건 권력자의 자기 연민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혼란에 빠진 김가온은 윤수현(박규영)을 만나 진범이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지 않았다는 걸 털어놓으며 "내가 그놈 얼굴을 어떻게 잊겠냐, 똑똑히 봤다"고 했다. 윤수현은 거듭 강요한을 의심했으나, 김가온은 "이 일을 꾸민 이들은 떳떳해 보이더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김가온은 민정호(안내상)에게 시범재판부 해체를 부탁받았으나, 결정을 짓지 못했다. 고민을 하던 김가온은 강요한이 불러 따라가 강요한의 조력자들을 만났다. 조력자 K(이기택)을 비롯해 고인국 변호사(박형수), 한소윤(천영민), 윤수현의 팀장 조민성(김문찬)까지 나타난 것. 이들 모두 제대로 된 판결을 받지 못해 고통받고 있었다.

결국 김가온은 민정호를 만나 "선량한 사람들 피눈물 나게 만드는 그런 놈들 제대로 벌해달라는 게, 그게 그렇게 무리한 요구였냐"며 "교수님 같은 분들이 잘하셨으면, 대법관이나 되어서 잘하셨으면 이러지 않아도 되지 않았냐"고 따져 묻고는, 강요한의 차를 타고 떠났다. 김가온은 "복수 때문 만은 아니다"라며 "잘못된 세상과 싸우고 싶다"고 밝히며 강요한을 택한 이유를 밝히며 다부진 눈빛을 보였다. 이처럼 강요한을 뒷조사 해온 김가온이 자신이 이제껏 믿어온 법과 정의에 관한 것들이 진실이 아니었음을 알고, 결국 강요한과 손을 잡게 됐다. 앞으로 세상과 맞설 두 사람의 모습에 이목이 쏠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