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윤석열은 '주인 뒷꿈치 문 개'보다 더한 패륜…뭐 정통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는 2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주인을 문 개'로 취급했다. 그러면서 억지 주장을 펼치는 것이 '선거부정'을 외치는 민경욱 전 의원을 닮았다며 아예 이름을 '윤경욱'으로 바꿔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이 김경수 경남지사가 유죄확정판결을 받자 '선거여론 조작을 했다'며 "진실규명과 책임자 단죄"를 요구한 사실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저는 선거부정을 말해서 민경욱 전의원이 나타난 줄 알았는데 윤경욱이었다"며 "선거법으로 기소된 센다이 총영사 관련 내용은 2심과 같이 무죄인데 선거부정이 어디에 있고 무슨 몸통을 어디가서 찾으라는 말인지 도대체가 알수가 없다"고 받아쳤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발탁되어 서울지검장과 검찰총장을 역임했다"라며 "자신이 몸담았던 정권을 향해 '정통성'을 말하는 것은 주인의 뒤꿈치를 무는 것보다 더한 패륜에 가까운 것"이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예로부터 주인의 뒤꿈치를 무는 개가 갈 곳은 정해져 있는 법이다"며 "아무말이나 막 뱉는다고 자신의 존재감이 드러나는 게 아니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