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임원에 “여비서 두지 말라” 조언한 고 박원순 시장 변호사… 펜스룰 연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가 최근 기업 임원에게 "여비서를 두지 말라"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가 최근 기업 임원에게 "여비서를 두지 말라"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가 최근 기업 임원에게 “여비서를 두지 말라”고 조언했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정 변호사는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자문해주는 모든 기업의 CEO 및 임원들에게 여직원들과 회식, 식사는 물론 차도 마시지 말라고 조언해 왔다”고 썼다,

그는 “대기업의 부사장인 친구의 사무실에 들렀는데 비서실에 여직원이 근무하고 있었다. 그 여직원이 시원한 음료수를 갖다 줬는데 대단히 친절했다”며 “친구에게 비서실에 여직원을 둘 불가피한 이유가 있냐고 물었더니 딱히 그런 이유는 없단다. 그래서 비서실에 여직원을 두지 말라고 조언했다”고 적었다,
정철승 변호사가 여비서를 채용하지 말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었다. /사진=정철승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정철승 변호사가 여비서를 채용하지 말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었다. /사진=정철승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정 변호사는 "고 박원순 시장 사건 이후부터는 여비서를 아예 두지 말라고 강하게 권고하게 됐다"며 "이런 조언과 권고를 하면서 나는 늘 도대체 이게 뭐 하는 짓인가 하는 자괴감이 든다. 세상이 왜 이렇게 됐나 개탄스럽기도 하고"라고 강조했다.

해당 글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펜스룰을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펜스룰’은 여성 직원과의 성폭력 문제 등을 피하기 위해 여성 직원과의 접촉을 전면 차단하는 것을 의미한다.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이 “아내가 아닌 다른 여성과는 절대 1대1로 저녁 식사를 하지 않는다”고 말한 데서 유례 됐다.

정 변호사는 해당 글에 비판이 제기되자 이틀 뒤 "'여비서를 두지 말라고 조언한다' 글을 욕하고 비난하는 이들이 있다"며 "여성들이야 내 포스팅이 기분 나쁠 수 있겠지만 남성들이 그러는 것을 보면 뭐랄까, 사기 안 당해본 멍청한 사람들이 사기 피해자들을 비웃는 경향이 있는데 그런 느낌이 든다"고 주장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