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공모가 고평가 논란'… "중국 의존? 우려할 필요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래프톤이 IPO(기업공개)를 앞두고 불거진 '중국 리스크'와 관련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크래프톤의 출시 예정작인 '배틀그라운드 NEW STATE'. /사진제공=크래프톤
크래프톤이 IPO(기업공개)를 앞두고 불거진 '중국 리스크'와 관련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크래프톤의 출시 예정작인 '배틀그라운드 NEW STATE'. /사진제공=크래프톤
크래프톤이 IPO(기업공개)를 앞두고 불거진 '중국 리스크'와 관련 입장을 밝혔다. 

배동근 크래프톤 CFO(최고재무책임자)는 26일 오전 진행된 IPO 기자간담회에서 "중국에 대한 크래프톤의 매출 의존도가 높냐고 하면 전혀 그렇지 않다"며 "오히려 크래프톤이 직접 서비스하고 있는 배틀그라운드(PC 및 콘솔)나 그 외 다양한 게임들이 전체 매출의 과반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특정 국가에 대한 의존도 우려는 하반기 기대작인 '배틀그라운드: NEW STATE’(뉴스테이트)의 직접 서비스를 통해 종식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크래프톤은 공모가 고평가 논란에 휩싸였다. 크래프톤 매출의 중국 의존도가 높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다. 논란의 발단이 된 크래프톤의 증권신고서에는 "당사는 텐센트가 개발해 중국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게임 ‘화평정영’에 기술 서비스(Technology Service)를 제공하고 수익배분 구조에 따라 수수료를 받고 있다”고 적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선 ‘배틀그라운드: NEW STATE’의 출시 일정도 공개됐다. 게임은 8월 중 사전예약을 시작해 9월 말에서 10월 초 글로벌 동시 론칭될 전망이다. 

‘배틀그라운드: NEW STATE’는 고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존의 배틀로열 장르 대표작 사이에서 차별화를 꾀했다. 원작의 정교하고 현실감 있는 게임성을 계승하면서도 개발사 PUBG 스튜디오의 기술력과 개발 역량을 기반으로 심화된 것이 특징이다. 최첨단 렌더링 기술과 글로벌 일루미네이션(Global illumination·전역 조명)을 적용해 모바일의 한계를 뛰어넘는 그래픽을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