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 문닫고 몰래 영업한 강남주점… 도우미 낀 52명 술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집합금지 행정명령 기간 중 수십명이 모여 불법 영업을 한 유흥주점이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유흥주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시스
집합금지 행정명령 기간 중 수십명이 모여 불법 영업을 한 유흥주점이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유흥주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 일대에서 일반음식점 간판을 달고 이른 오전 시간대부터 수십명이 모여 유흥 술판을 벌인 업소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2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1시46분쯤 강남구 소재 일반음식점에서 유흥접객원을 고용해 무허가 영업을 하던 관리자 A씨(28)와 접객원 22명, 손님 등 남녀 52명을 적발했다.

같은 날 오전 11시36분쯤 ‘불법영업’과 ‘미성년자도 있다’는 취지의 112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발렛주차 기사 등을 추궁했다. 이어 후문 진입로를 확보해 음식점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문으로 도망가던 여성 3명을 저지한 뒤 1층과 2층 각 룸에서 여러 명이 모여 술을 마시는 장면을 적발했다.

해당 업소는 허가도 받지 않은 채 유흥주점 영업을 하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업소 관리자 및 위반자들을 식품위생법 위반 및 집합금지명령 위반으로 적발한 뒤 인적사항 등을 확인하고 해산 조치 시켰다.

감염병예방법 위반 부분에 대해서는 강남구청에 통보돼 관련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