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조폭과 도박사이트 운영… 고향 선·후배 일당 12명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과 일본에 기반을 두고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조직폭력배 일당이 검거됐다. 사진은 A씨 등이 운영한 불법 도박 사이트. /사진=뉴스1(부산경찰청 제공)
중국과 일본에 기반을 두고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조직폭력배 일당이 검거됐다. 사진은 A씨 등이 운영한 불법 도박 사이트. /사진=뉴스1(부산경찰청 제공)
조직폭력배와 짜고 중국 현지에서 불법으로 온라인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국내 조직폭력배 40대 A씨와 중국총책 B씨 등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2011년 10월쯤부터 2016년 5월까지 5년 동안 중국 청도시에 사무실을 차리고 일본에 서버를 둔 채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다.

국내 조직폭력배 A씨는 중국 총책 B씨에게 자금을 주고 도박사이트 운영을 지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중국 청도시에 40평 연립주택을 임대해 4대의 컴퓨터를 두고 운영자금 제공, 총책, 회원관리 등 직원들의 역할을 분담하는 등 실질적인 운영을 맡았다.

B씨는 국내 도박자들로부터 입금받은 총 160억원 가운데 18억원을 가로채기도 했다.

이번 수사 과정에서 중국 총책으로 활동하던 A씨는 친동생 2명까지 범행에 가담 시켜 삼형제가 모두 입건됐다. A씨와 B씨 등은 같은 지역 출신 선후배 사이로 조사됐다.

이들은 지난 2020년 첩보를 입수한 경찰이 수사를 벌인 끝에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불법 사행성 게임은 경기 침체 등으로 취업이 어려운 20~30대 청년들이 쉽게 빠져들어 심각한 중독현상을 일으킨다"며 "특히 사설 도박사이트 이용자는 도박자금 조달을 위해 제2의 범행을 저지르는 등 우리 사회에 악영향을 끼치는 만큼 적극적으로 단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