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CJ ENM,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반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 월’을 활용한 버추얼 스튜디오 가상 이미지. /사진제공=삼성전자
‘더 월’을 활용한 버추얼 스튜디오 가상 이미지.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와 CJ ENM이 미래형 영상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전자가 CJ ENM이 구축 죽인 ‘버추얼 스튜디오’에 마이크로LED 기반 차세대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 신제품을 공급하기로 했다.

CJ ENM은 현재 경기도 파주에 국내 최대인 21만2883㎡(축구장 32개) 규모로 복합 제작시설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를 구축 중이다. 총 13개 동 가운데 1개 동은 삼성전자 ‘더 월’을 세계 최초로 장착해 모든 벽면을 LED로 꾸미는 ‘버추얼 스튜디오’로 별도 구축된다. 메인 LED 월의 크기만 지름 20m, 높이 7m 이상의 타원형 구조로 국내 최대 규모 스크린이자 마이크로LED를 사용한 세계 최초 LED 월이다.

‘버추얼 스튜디오’는 세트 전체를 대형 LED 스크린으로 꾸민 스튜디오로 영상물 촬영에 필요한 다양한 형태의 배경 등을 LED 스크린에 구현한 채로 촬영 가능한 최첨단 시설이다. ‘더 월’ 기반 ‘버추얼 스튜디오’는 설치·철거를 반복해야 하는 물리적 세트가 불필요해 제작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다. LED 화면에 3D 배경을 투사한 채 촬영할 수 있기에 후반 작업 등 제작 기간을 단축하면서 배우의 몰입감도 높일 수 있다. 특히 VR(가상현실) 등 실감 기술 적용으로 메타버스, XR(확장현실)공연과 같은 미래형 콘텐츠 제작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더 월’은 모듈러 기술 적용으로 제품 설계가 자유로워 영상 제작자가 원하는 맞춤형 디자인이 가능할 뿐 아니라 스튜디오 내부 환경에 맞춰 천장이나 곡면 등에도 설치할 수 있다. 모듈 전체가 몰딩 처리돼 LED와 촬영장비 간 간섭이 일어나는 ‘모아레’ 현상을 억제하는 특성이 기존 LED 제품 대비 우수하다. 블랙 디테일과 시야각으로 영상 제작 완성도를 높인다. 높은 색 표현력과 HDR10+, 시네마 LED 화질 기술 등도 탑재돼 스튜디오 환경에 적합하다.

CJ ENM 버추얼 스튜디오 콘셉트 이미지. /사진제공=CJ ENM
CJ ENM 버추얼 스튜디오 콘셉트 이미지. /사진제공=CJ ENM
양사는 영상 콘텐츠 제작과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등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고 제작 형태를 다변화함으로써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호성 CJ ENM 대표는 “이번 삼성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 구축에 한 발 더 가까워지게 됐다. K-콘텐츠 명가 CJ ENM의 콘텐츠가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을지 세계 시장에 보여줄 계획”이라며 “웰메이드 IP를 양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콘텐츠에 대한 투자도 대폭 늘려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더 월’을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에서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이번 공급을 신호탄으로 버추얼 프로덕션 구축을 통한 최고의 콘텐츠 제작 환경의 제공으로 글로벌 콘텐츠 업계 생태계를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