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림, 사기 당해 빚이 100억… "아내가 80억 갚아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홍림이 사기 피해로 100억 빚을 진 사연을 밝혔다. /사진=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최홍림이 사기 피해로 100억 빚을 진 사연을 밝혔다. /사진=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개그맨 최홍림이 사기 피해로 100억원의 빚을 진 사연과 아내의 도움으로 일부 해결한 사실을 털어놓았다.

지난 25일 방영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최홍림은 투자 실패로 100억원의 빚을 졌다고 밝혔다. 최홍림은 박홍일 주식 전문 크리에이터를 만나 “주식으로 수많은 돈을 말아 먹었다. 주식은 이제 안 한다 결심하고 손을 댄 것이 코인”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박홍일은 이길 수 없는 게임이라며 최홍림을 만류했다.

최홍림은 자신이 재테크에 관심을 갖는 이유가 돈을 많이 날렸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빚 규모가 15년 전에 87억원이었고 15년 동안 또 날아간 것이 있을 것 아니냐. 합치면 100억원 정도 된다”며 사기 피해로 돈을 잃은 사연을 고백했다.

그는 가장 피해가 컸던 사기로 ‘아메리칸 블랙 마운틴’을 꼽았다. 최홍림은 아메리칸 블랙 마운틴 사기에 대해 “석탄이 쌓여 산이 된 거다. 그 석탄 산을 개발 계약했다. 미국 현지까지 가니 동네 노인네들이 ‘당신 럭키맨’이라고 했다. 동네사람들이 다 그렇게 얘기하는데 어떻게 안 믿겠냐”고 말했다. 하지만 중간 브로커가 계약하기 위해 준 돈을 다 가지고 도망갔다고 밝혔다.

최홍림의 빚을 해결해준 건 아내 도경숙이었다. 80억원에 달하는 빚을 갚아줬다고 말했다. 최홍림은 “그때는 결혼 초기고 너무 힘들 때인데 자존심 상해서 이야기 안 했다”며 “내가 너무 우울해 하니 무슨 걱정이 있냐고 했다. 얘기를 듣고 아내가 일단 ‘정리할 건 정리하자’고 해서 이혼 이야긴 줄 알았다”고 그때를 회상했다.

알고보니 아내가 재산을 정리해 빚 갚을 돈을 마련했다. 그는 “아내가 가지고 있는 재산, 부동산을 정리해서 내게 다 주더라”라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서지은
서지은 jeseo9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
  • 94%
  • 코스피 : 3108.21하락 25.4311:00 09/28
  • 코스닥 : 1019.44하락 15.3811:00 09/28
  • 원달러 : 1181.40상승 4.611:00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1:00 09/28
  • 금 : 76.17상승 1.411:00 09/28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