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국에 나체로 선상파티가 웬말… 남녀 구분 없이 유흥 즐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현지시간) 영국 지역 매체 데본 라이브에 따르면 영국 엑스머스 하구 인근에서 유람선에 탄 남녀가 나체 상태로 파티를 열었다. 사진은 파티를 즐기는 남녀 모습. /사진=데본라이브 갈무리
24일(현지시간) 영국 지역 매체 데본 라이브에 따르면 영국 엑스머스 하구 인근에서 유람선에 탄 남녀가 나체 상태로 파티를 열었다. 사진은 파티를 즐기는 남녀 모습. /사진=데본라이브 갈무리
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3만명에 육박하고 있는 가운데 영국의 한 유람선에서 ‘누드 파티’가 열려 논란이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지역 매체 데본 라이브에 따르면 영국 남서부에 위치한 엑스머스 하구를 지나는 한 유람선에는 벌거벗은 사람들이 타고 있었다. 목격자에 따르면 이들은 남성·여성 관계없이 나체로 선상 파티를 즐겼으며 이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목격자 존 우드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결혼기념일을 맞이해 엑스머스 하구 인근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하다 발가벗은 사람들이 이동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이어 “식당에 있던 사람들은 대부분 즐거운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는 마스크를 벗고 나체로 선상 파티를 즐기는 이들을 보고 우려했다”고 덧붙였다.

존이 공개한 사진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나체 상태로 술과 음식을 즐기고 있는 남녀가 담겼다. 유람선에 탄 남녀는 ‘나체주의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매년 영국의 ‘토르베이선 클럽’에서 개최하는 누드 크루즈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누드 크루즈를 개최하는 클럽 측은 공공장소에서 벌거벗은 것과 관련해 “알몸이 다른 이들에게 경각심이나 괴로움을 유발한다면 범죄지만 갑판에서 벌거벗은 채 경치를 즐기고 파티하는 것은 불법이 아니다”고 밝혔다.
 

  • 0%
  • 10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