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전담부서 만들었는데… 금융위, 인력 22명 증원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위원회가 금융정보분석원(FIU) 산하에 암호화폐 전담부서를 만들면서 관련 전담인력을 22명 증원해달라고 요구했다./사진=로이터
금융위원회가 금융정보분석원(FIU) 산하에 암호화폐 전담부서를 만들면서 관련 전담인력을 22명 증원해달라고 요구했다./사진=로이터
금융위원회가 금융정보분석원(FIU) 산하에 암호화폐 전담부서를 만들면서 관련 전담인력을 22명 증원해달라고 행정안전부에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국민의힘·비례대표) 의원이 행안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융위는 암호화폐의 자금세탁방지 기준강화 대응을 위한 조직의 재정비를 위해 행안부에 FIU 정원을 현재 69명에서 91명으로 22명 증원해달라고 요구했다.

금융위가 요구한 FIU 증원 인력은 국장급 1명을 포함해 ▲4급 공무원 3명 ▲5급 공무원 8명 ▲6급 공무원 5명 ▲7급 공무원 4명 등 총 22명이다. 금융위 측은 "FIU가 정책수립과 집행 기능을 함께 갖고 있는 1급 기관장이 있는 조직이므로 기관장을 보좌할 국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자본시장조사단에도 10명 증원을 요구했다. 이는 최근 자본시장 범죄가 대형화되고 첨단화(DLF사태, 라임자산운용 등)됨에 따라 신속하게 조사에 착수하고 전문성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금융위는 금융소비자보호법 이행과 관련해서도 금융소비자국에 2개과 신설이 필요하다며 12명을, 금융정책국은 국제 업무가 늘고 있다는 이유로 12명, 대변인실은 외신 대응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2명 증원을 요청했다.

다만 금융권에선 이같은 금융위의 인력 보강 요구가 그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 동안 매년 평균 58.6명 규모로 증원을 요청했지만 실제 증원 인력은 연 평균 5.2명에 그쳤다. 올해 역시 금융위는 행안부에 79명을 증원해달라고 요청했지만 4명 보강에 그쳤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