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여자 양궁 금메달리스트가 밝히는 '9연패 비결' 3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문영광 기자 = 한국 양궁은 이미 최강이라는 수식어를 넘어섰다.

1년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에서도 어김없이 여자단체전 금메달 가져왔다. 그 흔한 위기조차 없을 정도로 흔들림 없이 경기를 압도했다.

벌써 9번째,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이 종목이 생긴 이후 한 번도 금메달을 다른 나라에 뺏긴 적이 없다.

2004 아테네올림픽과 2012 런던올림픽에서 여자단체전 금메달을 따낸 이성진 홍성군청 코치는 "대한민국 여자 양궁의 위상을 전 세계에 한 번 더 알려준 것에 대해서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 코치가 밝히는 한국 양궁이 세계 최강 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이유,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2.89상승 7.6514:47 09/27
  • 코스닥 : 1033.75하락 3.2814:47 09/27
  • 원달러 : 1176.10하락 0.414:47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4:47 09/27
  • 금 : 74.77상승 0.6614:47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