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2' 대표 훈남들의 대결…발로 팀, 데미안 팀 꺾고 2라운드 行

'슈퍼밴드2' 2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슈퍼밴드2' 대표 훈남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음악 프로그램 '슈퍼밴드2'에서는 1 대 1 장르전이 진행된 가운데 발로 팀이 데미안 팀을 꺾고 2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DJ 프로듀서 발로는 프런트맨으로 나서 보컬 문수진, 드러머 은아경을 영입했다. 상대는 데미안 팀이었다. 보컬 데미안은 기타리스트 조혁진, 보컬 유환주를 데려와 팀을 만들었다. 3인조 대결이자 발로와 데미안, 두 훈남 프런트맨의 대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발로 팀은 '위대한 쇼맨' OST를 선곡했다. 꿈을 향한 희망찬 느낌을 극대화한 편곡이 돋보였다. 문수진의 허스키하고 매력적인 보이스와 발로, 은아경의 합주가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프로듀서 유희열은 "한 사운드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는 게 느껴진다. 할 수 있는 건 거의 다 했다"라면서도 "한 가지 아쉬웠던 건 아무래도 합주 경험이 없다 보니까 엉성하게 맞는 부분이 있었다"라고 평가했다. 반면 윤상은 "저는 엉성한 부분이 없었다. 듣고 있는데 흐뭇했다"라며 호평했다. 윤종신은 두 의견에 모두 공감했다.

데미안 팀은 '붐'(Boom)을 경연곡으로 택했다. 나쁜 남자를 콘셉트로 이목을 끌었고, 세련된 느낌과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돋보였다. 프로듀서 이상순은 "좀 더 음악에 빠져드는 퍼포먼스를 보여줬으면 좋았을 것 같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기타 연주에 대해 극찬했다. 하지만 윤상은 "저는 오히려 이 곡은 무심한 척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왠지 모를 힙한 느낌, 편곡이 좋았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프로듀서 투표 결과 4 대 1로 발로 팀이 승리를 가져갔다. 데미안 팀은 멤버 전원이 탈락 후보가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