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정당 합류할 생각 없다…제3지대? 그건 기존 정치문법"

"정치세력을 새로운 세력으로 바꿔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호주대사관에서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를 만나 글로벌 이슈를 논의하고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호주대사관에서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를 만나 글로벌 이슈를 논의하고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26일 기성정당 합류 여부에 대해 "그럴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MBN 종합뉴스에 출연해 자신의 향후 행보에 대해 "지금의 정치세력과 정치 구도로는 우리 경제·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정치세력 교체와 의사결정 세력 교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발언이 제3지대에서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제3지대라는 말은 기존의 정치문법"이라며 "정치세력을 새로운 세력으로 바꿔야 한다. 기존의 정치문법으로 '1이다, 2다' 이렇게 재단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2년6개월 동안 전국을 돌아다니며 느꼈던 것은 국민들이 보수와 진보 경계를 넘어서서 있다는 것"이라며 "오직 정치판이 그걸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경제부총리 출신으로 정부에 있을 대 최저임금 상승, 소득주도성장 등을 두고 정부와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진 김 전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에 대해 "5년 단임 대통령제는 빠른 성과를 내야 한다. 승자독식 정치구조를 갖고 있다. 제도적으로 청와대와 정부 쪽으로 간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책의 이념화 영향도 있었다"며 "정부가 정책을 할 때에는 이념을 뛰어넘고 국민을 위한 정책을 해야 한다"고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했다.

대기업에 대해서는 "혁신 성장을 위해 대기업도 혁신 성장의 주요한 주력으로 같이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기업이 자유로운 경제체제 하에서 자기 창의성을 발휘하게끔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갑질이나 일감 몰아주기, 불법승계 등 문제는 엄격하게 통제해야 된다"고 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공급 문제, 투기 규제, 수도권 올인 구조를 깨는 지역 균형발전 '삼박자'가 맞아떨어져야 한다"며 "이 세 가지가 엇박자 안 나게끔 일관되게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 재정을 통해서만 하려고 하면 안 될 것"이라며 "문화를 포함한 정책과 연금개혁 등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