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등 21개국, 쿠바 민주화 시위 탄압 규탄 성명

"쿠바 국민 보편적 인권·자유 행사 계속 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쿠바인 거주지 리틀아바나에서 2021년 7월 12일(현지시간) 쿠바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집회가 열렸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쿠바인 거주지 리틀아바나에서 2021년 7월 12일(현지시간) 쿠바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집회가 열렸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미국 정부가 한국과 호주 등 20개국과 함께 쿠바 시민의 평화적 민주화 요구 시위에 대한 정부의 폭력적 대응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마 국무부는 26일 성명을 내고 "7월 11일부터 쿠바 전역 수만 명의 사람들이 근본적인 자유와 더 나은 미래를 요구하며 거리로 나섰지만, 쿠바 정부는 폭력적으로 대응했다"고 비판했다.

국무부는 "오늘날 전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이 쿠바 국민들을 지지하기 위해 모여들고 있으며 쿠바 정부를 향해 쿠바인의 보편적 인권 요구를 존중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쿠바 정부는 자국민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아니라, 정당한 절차 보장이 결여된 자의적 구금과 비밀 즉결 재판을 통해 그런 목소리를 더욱 억누르는 것으로 대응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자유와 자결을 향한 쿠바 국민들의 열망을 계속 지지하고, 이번 공동성명은 그것이 쿠바 국민들만의 포부가 아님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국무부에 따르면 이번 성명에는 아시아에서 Δ한국 Δ호주와 함께 중남미의 Δ브라질과 Δ콜롬비아 Δ에콰도르 Δ과테말라 Δ온두라스, 유럽의 Δ크로아티아와 Δ키프러스 Δ체코 Δ에스토니아 Δ그리스 Δ라트비아 Δ리투아니아 Δ코소보 Δ몬테네그로 Δ북마케도니아 Δ폴란드 Δ우크라이나와 중동의 Δ이스라엘 등 20개국이 함께했다.

국무부는 "미국과 국제사회는 쿠바 국민이 보편적 인권과 자유를 행사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2.95상승 5.3709:10 09/24
  • 코스닥 : 1042.64상승 6.3809:10 09/24
  • 원달러 : 1172.50하락 309:1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09:10 09/24
  • 금 : 74.11상승 0.8109:10 09/24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