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갈등에 北문제 협력은 '아직'…셔먼 방중서도 '말폭탄' 충돌

美, 북핵 해결 등 '협력' 주문했으나 원론적 수준에 그친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왼쪽)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왼쪽)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미중 양국이 또 다시 충돌했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의 중국 방문을 계기로 열린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그리고 셰펑 외교부 부부장과의 연쇄회담을 통해서다.

우리 정부 당국자들은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한 미중 간 협력 모멘텀이 마련되길 내심 기대했었으나, 미중 양국이 저마다 공개한 회담 결과를 살펴봤을 때 북한 관련 문제는 원론적 수준의 언급만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셔먼 부장관은 26일 톈진에서 열린 셰 부부장과의 회담에서 기후변화와 북한·이란의 핵문제를 거론하며 그 해결을 위한 중국 측의 협력과 지지를 주문했다.

그러나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항상 이런 문제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건설적인 역할을 해왔다"면서 협력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측이 요구하는 '협력'엔 일단 선을 그은 것이다.

자오 대변인은 또 이번 회담을 계기로 미국 측에 "중국에 대한 인식과 위험한 대중(對中) 정책을 바꿀 것을 요구했다"며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설과 신장위구르자치구 및 홍콩·남중국해 관련 문제에 대한 미국 측 태도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미국을 상대로 Δ중국 내정간섭과 국익훼손을 즉시 중단할 것과 Δ'레드라인'(한계선) 밟기와 불장난을 멈출 것을 요구했다고도 말했다. 자오 대변인의 이 같은 브리핑 내용은 이번 회담에서 미중 간 협력과제보다는 갈등 현안이 더 부각됐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미국 측에서도 비슷한 반응이 나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셔먼 부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미중 간 공동대응이 필요한 과제들을 언급하긴 했으나 "오늘 회담의 목적은 합의나 구체적인 결과를 도출하는 게 아니었다"고 미 정부 고위 당국자가 전했다.

특히 이번 회담에선 관심을 모았던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한 논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한다. 대신 셔먼 부장관은 앞서 자오 대변인이 전했듯, 중국 당국이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하는 티베트 및 신장위구르자치구 주민들에 대한 인권 탄압 문제를 지적하며 그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우리 외교부의 최종건 제1차관은 지난 23일 서울에서 열린 셔먼 부장관과의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내는 데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걸 중국 측에 늘 강조하고 있다. 중국 역시 그 부분을 잘 알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었다. 셔먼 부장관의 이번 방중 주요 의제가 가운데 하나로 북한 문제가 거론됐던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그러나 미 국무부는 셔먼 부장관의 방중 결과를 담은 보도자료에선 북한 문제를 Δ기후변화 Δ마약 퇴치 Δ비확산 Δ이란 Δ아프가니스탄 Δ미얀마 문제 등과 함께 '협력이 필요한 세계저 관심사' 가운데 하나로 언급하는 데 그쳤다.

이와 관련 일각에선 "미중 모두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으나, 양국 갈등이 워낙 첨예한 나머지 그 우선순위가 아주 높지는 않은 것 같다"는 등의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셰 부부장은 이날 셔먼 부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강조하는 '경쟁·협력·대결'은 "중국을 억압하기 위한 속임수"라며 특히 양국 협력을 '미봉책'으로 규정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