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25세 의뢰인, 쓰리잡으로 1억 원 저축…서장훈 "목표 세워야 해" [RE:TV]

'무엇이든 물어보살' 2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 뉴스1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쓰리잡을 하며 고민에 빠진 의뢰인이 출연했다.

지난 26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는 본업에 아르바이트 2개까지 '쓰리잡'을 뛰고 있는 25세 의뢰인이 등장해 고민을 털어놨다.

의뢰인은 "집안이 어려운 건 아닌데 일을 세개 하고 있다"라며 "최근에 잘 버티다 현타가 와서 계속해야 할까 고민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완구 회사 입사 3년 차 직장인이면서 패밀리 레스토랑 주방보조와 독서실 총무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느라 하루 4시간 정도밖에 자지 못한다고.

잠까지 줄여가며 일을 하는 이유에 대해 의뢰인은 "딱히 없다. 자꾸 하게 된다"라며 '워커홀릭'보다는 "돈 욕심이 있다"고 털어놨다. 의뢰인은 "종일 일하는 엄마를 보고자라 영향을 많이 받은 것 같다"고 부연했다.

한 달 최고 450만 원을 벌어 현재 1억 원 넘게 모았다는 의뢰인은 "열심히 사는데 미련하게 보거나, 돈 욕심이 많다고 생각한다"라며 안 좋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사람들이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서장훈은 그런 의뢰인에게 "목표 없이 중구난방으로 일만 하는 느낌이다. 목표를 명확하게 세울 필요가 있다"며 의뢰인의 꿈에 대해 물었다. 이에 의뢰인은 초대졸과 대졸 사이의 격차를 느끼고 4년제 야간대학 편입에 성공했고, 학교를 졸업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서장훈은 대학 졸업을 위해 공부에 시간을 써야 하지만 현재의 수입을 포기하는 건 겁이 나는 의뢰인의 상황을 정확하게 짚었다. 이에 아르바이트 2개를 포기할 것을 권유하며 "꿈을 이루면 훨씬 많이 버는 걸 생각해"라고 설득했다.

이수근은 '개같이 벌어서 정승같이 쓴다'라는 속담을 인용해 "개처럼 벌면 정승같이 쓰기 전에 몸이 상해 쓰지도 못해"라고 충고했다. 두 사람은 의뢰인의 건강과 목표를 위해 부업 2개를 정리하고 알찬 20대를 보내기를 조언해 의뢰인의 고민 해결을 도왔다.

한편,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선녀 보살 서장훈과 동자 이수근이 꽉 막힌 속을 확 뚫어줄 신통방통 해결책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