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8월10일 입당? 나 휴가 가는데…몰래 입당설에 당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맛의거리에서 '치맥회동'을 하기 위해 음식점으로 향하고 있다. © News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맛의거리에서 '치맥회동'을 하기 위해 음식점으로 향하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월10일쯤 입당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자신이 8월9일부터 휴가를 가는데 '몰래 입당'하려면 몰라도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26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관련 질문을 받자 "제가 휴가를 8월 9일부터 13일까지 간다고 공지를 했다"며 "그런데도 우리 쪽 관계자의 발언이라며 보도해 당황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게 말이 되느냐"며 "윤 총장이 대표 휴가 갔을 때 몰래 입당이라도 하려고 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 대표는 "그건 오해 살 일이기 때문에 그럴 가능성도 없고 그 가능성을 들은 바도 없다"며 "오보에 가깝다"라는 말로 틀린 보도였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윤 전 총장 측에서 이 대표 휴가 일정 몰라서 그렇게 잡고 있는 거 아닐까"라고 하자 이 대표는 "그것도 웃긴 것"이라며 "일정팀은 그런 거 다 체크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그럼 8월 15일날 입당하면 되겠다"고 말하자 이 대표는 "사면과 맞출 일 있는가"라며 사면에 묻힐 것이 뻔한 입당이라는 홍보거리를 내놓을 리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입으로 '사면'단어를 거론한 것에 대한 여러 해석을 막기 위해 "사면은 대통령이 주도하기에 저희는 모른다"며 "다만 언론 보도를 보면 굉장히 가능성 있게 검토되고 있기 때문에 윤 총장도 언론을 보고 판단하실 텐데 15일에 선언하기로 했다가 갑자기 사면돼 버리면 이건 대형사고다"고 8월15일을 입당일자로 잡지 않는 것이 상식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