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당 윤석열' 미래는…울타리 속 대세론 굳히기? '진흙탕 경선' 고전?

입당시 당 차원 외부공세 방어 및 지지세력 전면 등장…외연확장도 수월 전망 기존 주자들 검증 공세 본격화는 '위험요인'…위기대처능력 시험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맛의거리에서 '치맥회동'을 하기 위해 음식점으로 향하고 있다. 2021.7.2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맛의거리에서 '치맥회동'을 하기 위해 음식점으로 향하고 있다. 2021.7.2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국민의힘 입당에 대한 무수한 추측을 낳았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치맥 회동'을 가지면서 국민의힘에 성큼 다가선 모양새다.

시기 특정만 남았을 뿐 입당은 기정사실이라는 해석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후보로 나설 경우 이득이 손실보다는 많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이 더이상 다른 당내 대권주자들과의 형평성 문제를 인식하지 않고 유력 대권주자인 윤 전 총장을 적극 방어할 수 있다는 점이 윤 전 총장 입당에 따른 가장 큰 실익이다.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이 '대구 민란' 논란, 네거티브성 공격이 쏟아졌을 때 공식 대응을 자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을 비롯한 여권에서 비판을 쏟아냈지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당 밖 주자이기 때문에 특별히 할 얘기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을 둘러싼 대부분의 논란은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해결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당내 분위기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정치적으로 미숙하다', '자기 콘텐츠가 없다', '여의도 문법에 안맞는다' 등 지금 나오는 다양한 비판이 의미하는 바는 딱 한 문장으로 요약된다. 윤석열은 정치신인이라는 것이다. 이건 죄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여의도에 뿌리박은 정당은 정치인을 키워내는 플랫폼 역할도 하지만 우리 당이 가진 사회 각계의 네트워크가 대권주자를 길러내는 것이다. 윤 전 총장은 그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국민의힘 의원 40명이 전날(26일) 그의 입당을 촉구하며 사실상의 '지지선언'을 했다. 입당하는 순간 지도부의 눈치를 보지 않고 든든한 지원군으로 윤 전 총장 옆에 설 인사들이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지금보다 훨씬 지지층 외연을 넓힐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0일 대구를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장기간 수감에 대해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우리 당은 탄핵의 강을 건넜다"며 "윤 전 총장의 이번 발언은 외연확장보다는 오히려 우리 당보다 더 오른쪽(보수)에 있는 발언"이라고 경계했다.

윤 전 총장이 당에 들어와 메시지나 정책 공약 측면에서 국민의힘과 보폭을 맞추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거치면서 중도와 청년층 지지세를 업은 국민의힘 기조와 자연스럽게 동조화할 수 있다.

시간은 걸리겠지만 윤 전 총장은 결국 당 지지층을 기본으로 가져가면서도 아직 국민의힘이 주류 지지층으로 포섭하지 못한 중도층으로까지 세력을 넓힐 여지가 있다. 지난 25일 윤 전 총장의 캠프 '국민캠프'에는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출신 인사들처럼 다양한 세력이 합류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 26일 오후 서울시청을 방문해 오세훈 서울시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이 26일 오후 서울시청을 방문해 오세훈 서울시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반면 윤 전 총장의 입당을 기점으로 한동안 국민의힘 내부 갈등이 과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당과 윤 전 총장 모두에게 작지 않은 우려 요인이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윤 전 총장의 국민캠프에 현역 당협위원장들이 들어간 것을 두고 내부 징계 절차를 검토하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당내 대권주자들도 '공정성에 어긋난다'며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고 있다.

따라서 윤 전 총장이 당에 들어오려면 밖에서 '혜택'을 입고 몸값만 높이다가 입당했다는 뜨거운 눈초리를 견뎌내야 한다.

윤 전 총장이 입당으로 경선 링에 오르는 순간 '짧은 환영'을 거쳐 경쟁자들의 냉정한 대응이 불을 뿜을 가능성도 높다. 서로를 향한 네거티브 공방이 격화할 여지도 크다. 더구나 현재 상태라면 입당하는 순간까지도 윤 전 총장의 야권 대권주자 1위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모든 주자들에게 '목표물'이 될 공산이 크다.

후보들 사이 네거티브 공방이 거세지면 당은 공식적으로 중립을 지킬 수밖에 없어 후보 개인의 위기대처능력이 가감없이 드러날 것이라는 전망도 이 같은 우려에 힘을 더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