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바지 입었다고 벌금 내라고?”… 여자 비치핸드볼팀에 벌금 대납 선언한 팝가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팝가수 핑크가 반바지를 입어 복장 규정 위반으로 벌금이 부과된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을 응원하며 대신 벌금을 내주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은 반바지를 입은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의 모습. /사진=Norges Håndballforbund  트위터
미국 팝가수 핑크가 반바지를 입어 복장 규정 위반으로 벌금이 부과된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을 응원하며 대신 벌금을 내주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은 반바지를 입은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의 모습. /사진=Norges Håndballforbund 트위터
미국의 유명 팝가수가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에 부과된 벌금을 대납하겠다고 밝혀 화제다. 노르웨이 비치핸드볼팀은 비키니 하의를 입으라는 규정을 거부하고 반바지를 입어 벌금을 내야 한다.

미국의 팝가수 핑크는 지난 25일 트위터를 통해 "남성처럼 반바지를 입지 못하게 한 규정에 항의한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썼다. 이어 "벌금은 성차별을 한 유럽핸드볼연맹이 내야한다"며 "잘했어. 아가씨들. 너희들을 위해 벌금을 기꺼이 내겠어. 계속 싸워줘"라고 강조했다.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은 지난주 불가리아에서 열린 유럽 비치핸드볼 선수권대회에서 비키니 대신 반바지를 입고 시합에 나섰다. 이에 유럽핸드볼연맹은 "부적절한 의복과 의류 규정 위반"이라며 1500유로(약 204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유럽핸드볼연맹은 여성은 비키니 하의를, 남성은 반바지를 입도록 규정한다.

노르웨이 대표팀과 다른 몇몇 선수들은 이에 대해 불공정하다고 반발하고 있지만 노르웨이 핸드볼연맹은 벌금 부과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오히려 벌금을 납부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유럽핸드볼연맹은 노르웨이 핸드볼연맹이 낸 벌금을 "스포츠 분야에서 여성과 소녀의 평등을 지지하는 주요 국제 스포츠재단에 기부하겠다"고 설명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