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선제적 변화가 유일한 생존 방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화학이 15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이 15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은 27일 탄소·순환성·사람 세 가지 테마를 담은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매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과 지속가능경영 전략을 점검하고 내용을 국내·외 이해관계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은 지난 2007년 첫 발행 이후로 올해가 15번째다.

이번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는 지속가능성의 핵심 트렌드인 ▲탄소 ▲순환성 ▲사람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이전 보고서와 달리 고객,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 누구라도 쉽게 LG화학의 지속가능경영 실천 의지를 느낄 수 있도록 시각화한 것도 특징이다.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3대 중점 분야를 담당하는 세 명의 가상의 인물이 등장해 이야기를 풀어가듯 자연스럽게 LG화학이 지속가능성을 위해 걸어온 길을 설명하는 방식이다.

LG화학은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만든 골프 티 등 친환경 제품을 담은 지속가능성 키트도 제작해 주요 이해관계자들에게 보고서와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보고서에는 2050 탄소 중립 성장 목표 선언의 세부 전략을 포함해 탄소 감축에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미래 기술에 대한 비전도 담겼다. LG화학은 NCC(납사분해시설) 공장의 분해로를 재생에너지 기반의 전기분해로로 전환하기 위해 기술 개발·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이외에도 배출되는 탄소를 직접적으로 포집해 제품으로 전환하는 CCU(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 개발에 대한 투자도 이어가고 있다.

신학철 LG화학 CEO(최고경영자) 부회장은 보고서를 통해 “새로운 환경에서는 선제적으로 움직이고 변화하는 기업만이 지속 가능하다”며 “LG화학은 지속가능성을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삼았으며 이것만이 기업의 유일한 생존 방식이자 번영의 길”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지난해 석유화학업계 최초로 2050년 탄소 중립 성장을 선언하고 전 세계 모든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로 제품을 생산하는 RE100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열린 CEO 기자간담회에서는 ▲친환경 소재 중심의 지속가능성 비즈니스 ▲전지 소재 중심의 e-Mobility(이모빌리티) ▲글로벌 신약 등 ESG 기반 신성장 동력에 2025년까지 10조원 투자 계획을 발표하며 지속 가능한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