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모저모] 똥물 수영에 토 나오는 날씨…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실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6일 진행된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경기) 남자 개인전을 두고 갖가지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사진은 이날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 남자 개인전의 모습. /사진=로이터
지난 26일 진행된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경기) 남자 개인전을 두고 갖가지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사진은 이날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 남자 개인전의 모습. /사진=로이터
지난 26일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남자 개인전을 두고 해상공원의 날씨 상황 및 수질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미국 야후 스포츠의 칼럼니스트 댄 웨트젤은 이번 트라이애슬론 결승전에 대해 "그곳은 마치 전쟁터 같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일본올림픽조직위가 날씨에 대해 거짓말을 했고 그 선수들이 대가를 치렀다"고 꼬집었다.

그는 "남자 트라이애슬론이 폭염을 극복하기 위해 오전 6시30분부터 시작했지만 섭씨 30도, 습도 67%를 이길 수 없다는 걸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측은 이번 올림픽 날씨에 대해 "온화하고 맑은 날이 이어진다"며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최상의 기후를 제공한다"고 장담했다. 하지만 폭염에 지친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은 대부분 고통을 호소했으며 일부는 구토도 했다. 몸을 가누지 못해 부축 당한 채 결승선을 통과한 모습도 보였다.

해당 상황에 대해 웨트젤은 "어떤 일본인도 이 문제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다"고 분노했다.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의 수질 문제도 비판이 제기됐다. 지난 19일 호주 폭스스포츠는 '똥물에서의 수영, 올림픽 개최지 하수 유출의 두려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도쿄만의 수질이 우려된다.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이 걱정된다"고 전했다.

해당 해상공원은 이미 지난 2019년에 기준치 2배가 넘는 대장균이 검출돼 최근 경기 개최를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09.08하락 24.5610:03 09/28
  • 코스닥 : 1022.18하락 12.6410:03 09/28
  • 원달러 : 1181.60상승 4.810: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0:03 09/28
  • 금 : 76.17상승 1.410:03 09/28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