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모저모] "나랑 결혼하자"… 메달보다 값진 선물 받은 펜싱 선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르헨티나 펜싱 선수 마리아 벨렌 페레스 마우리세(왼쪽)가 아르헨티나 TyC스포츠와 인터뷰를 하던 중에 코치이자 연인인 루카스 기예르모 사우세도 코치로부터 청혼을 받았다. /사진=TyC스포츠 트위터
아르헨티나 펜싱 선수 마리아 벨렌 페레스 마우리세(왼쪽)가 아르헨티나 TyC스포츠와 인터뷰를 하던 중에 코치이자 연인인 루카스 기예르모 사우세도 코치로부터 청혼을 받았다. /사진=TyC스포츠 트위터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아르헨티나 여자 펜싱 선수가 경기에서 패배했지만 메달보다 값진 선물을 받았다. 17년 동안 만나온 남자친구 겸 코치가 생방송 인터뷰 도중 깜짝 청혼을 한 것. 

지난 26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방송 TyC스포츠와 로이터에 따르면 마리아 벨렌 페레스 마우리세는 전날 일본 지바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32강에서 헝가리 선수에 졌다.

경기 후 그가 아르헨티나 TyC스포츠와 인터뷰를 하던 중에 뒤쪽에서 루카스 기예르모 사우세도 코치가 종이 한 장을 펼쳐 들었다.

먼저 발견한 기자가 웃음을 터뜨리며 선수에게 뒤를 돌아보라고 말했다. 어리둥절한 채 돌아본 그는 "제발 나랑 결혼해줄래?"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있는 남자친구를 보고 기뻐했다.

페레스 마우리세는 무릎까지 꿇은 남자친구에게 고개를 끄덕여 청혼을 받아들였다.

그는 "(청혼 문구를 본 순간) 모든 걸 잊었다"며 "우리는 서로 많이 사랑하고 있고 남은 생을 함께 보내고 싶다. 부에노스아이레스로 돌아가 바비큐 파티로 기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레스 마우리세와 사우세도는 펜싱 사제지간에서 연인으로 발전해 17년 째 교제 중이다. 사우세도는 지난 2010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한차례 청혼했지만 페레스 마우리세는 "지금은 너무 어리다"며 거절한 바 있다.

이후 11년이 지나 이들의 사랑은 결실을 맺었다. 사우세도는 "그가 경기에서 졌을 때 너무 슬퍼하는 모습을 보고 황급히 메시지를 썼다. 경기에서 이겼다면 다음 기회를 기다렸을 것"이라고 미소 지었다.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