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2.4조… 창립 이래 사상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점 전경./사진=신한금융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점 전경./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지주가 2001년 창립 이후 사상 최대 반기 순이익을 달성했다. 이같은 호실적에 힘입어 신한금융은 다음달 이사회를 개최해 중간배당 규모를 확정지을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올 상반기 순이익이 2조4438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8055억원) 대비 35.4%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실적의 주요 특징은 그룹사 전 부문의에서 고른 이익 성장을 시현했다는 점"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영업기회 축소 등 어려운 환경에도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의 손익 기여도가 확대되며 그룹 ROE를 높이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그룹차원에서 투자했던 비은행 부문에서의 성과가 돋보였는데 신한금융은 이러한 성과를 통해 금리 등 시장 변동 리스크와 핀테크 기업과의 경쟁에서도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손익을 기록할 수 있는 종합 금융그룹으로서의 면모를 증명했다"고 자평했다.

신한금융은 예측가능한 주주환원 정책을 실행하기 위해 올 6월말 기준 주주를 대상으로 전년도 주당 배당금을 감안해 분기별로 균등한 금액을 지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분기배당과 관련된 사항은 8월 예정인 이사회 결의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전 부문 고른 성장세… 비은행 기여도 46.6%까지 치솟아


올 상반기 신한금융의 실적에서 가장 두드러진 점은 그룹의 전 부문이 고른 이익 성장세를 보이며 역대 최대 실적을 이끌었다는 것이다. 핵심 그룹사인 은행은 물론 카드, 금투, 생명, 오렌지라이프, 캐피탈 등 모든 그룹사의 손익이 고르게 증가했다.

신한은행의 상반기 순이익은 1조370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2% 급증했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의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8.3% 늘어난 4조3564억원을 기록했다.

신한금융의 상반기 순이익 중 비은행 부문의 기여도는 46.6%로 전년 동기(38.4%) 대비 8.2%포인트 올랐다. 이 비중은 2018년 31.4%, 2019년 34%, 2020년 41.3%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신한금융의 비이자 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1%가 증가한 2조143억원을 기록했다. 그룹의 중장기 비유기적 성장 전략(M&A)를 통해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 등 비은행 자회사를 그룹에 편입한 결과 수수료이익과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증가하는 등 그룹의 비이자이익 증가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실제로 오렌지라이프와 아시아신탁의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7.7%, 81.5% 증가한 2168억원, 35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금투, 캐피탈, 자산운용 등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들은 높은 ROE를 기록하며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여 전체 그룹 손익 중 20%(5074억원)를 차지했다. 이 비중은 2016년까지만 해도 5%에 그쳤지만 5년만에 15%포인트 뛴 것이다. 신한금융투자의 올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465.5% 급증한 3229억원을 기록했다. 신한캐피탈과 신한자산운용은 각각 55.0%, 62.2% 급증한 1313억원, 184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이로써 신한금융의 비은행과 비이자 부문의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7.7%, 13.1% 급증한 1조2209억원, 2조143억원을 기록, 역대 최대 규모를 시현했다. 이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취임한 이후 추진한 매트릭스 사업부문제 강화와 비유기적 성장(M&A) 등을 통해 은행·소매금융·보험·자본시장 등 그룹의 수익원을 다변화한 결실로 풀이된다.
표=신한금융
표=신한금융


신한은행 대손비용률 0.08% '역대 최저'… 비용구조도 개선


신한금융의 충당금 적립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4630억원이 감소한 3590억원을 기록했으며 그룹 대손비용률은 전분기 대비 0.2%포인트 개선됐다. 특히 신한은행은 저금리 장기화와 코로나19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2657억원 감소한 1182억원의 충당금을 적립했으며 대손비용률은 0.08%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그룹의 영업이익 경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1.2%포인트 감소한 41.4%를 기록하는 등 비용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도 이어갔다. 이와 함께 신한금융은 통상 4분기에 실시하던 희망퇴직을 2분기에도 실시했으며 은행과 금투는 각각 463억원과 157억원의 비용을 인식했다.

이처럼 신한금융이 비용구조 개선을 꾀할 수 있었던 것은 디지털 플랫폼에서도 성과를 낸 결실로 풀이된다.

신한은행과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의 디지털 플랫폼 MAU(월간활성사용자)는 각각 748만명, 514만명, 86만명으로 전년 말 대비 각각 9%, 26%, 56% 증가했다. 특히 신한은행의 전체 신규 수신상품 가입 중 디지털 채널을 통한 비중은 68.9%를 기록했다. 신한은행은 고객 중심 디지털 혁신을 실천하기 위해 최근 3개(서소문, 남동중앙, 목동PWM)의 디지로그(디지털과 아날로그의 합성어) 브랜치를 열었다.

한편 신한금융은 올해 상반기 혁신기업에 대한 대출과 투자를 각각 1조3000억원과 1조원 실행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