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상반기 영업익 1.2조… 대규모 시설투자에 반기 최대 실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쓰오일이 올해 상반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에쓰오일
에쓰오일이 올해 상반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에쓰오일
에쓰오일이 대규모 석유화학 시설 투자를 통한 혁신 전환으로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의 반기 실적을 달성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2분기 매출 6조7110억원, 영업이익 5710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4.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올 상반기 매출은 12조5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4% 증가했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1조2002억원을 거뒀다. 이는 2016년 상반기 1조1326억원을 뛰어넘은 실적이다. 

에쓰오일이 싱가포르 정제마진 약세에도 호실적을 기록한 배경으로는 휘발유, 경유 등 주요 제품의 마진 개선이 꼽힌다. 재고 관련 이익이 전분기 2860억원에서 1390억원으로 절반 이상 축소됐지만 주요 제품의 판매량과 매출은 각각 11.6%, 25.6% 늘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중질유 가격 약세로 싱가포르 정제마진이 좋지 않아 경제성이 낮은 역내 정제설비들은 가동률을 낮췄다“며 “에쓰오일은 신규 고도화 시설에서 중질유를 원료로 투입해 휘발유와 프로필렌을 생산하므로 오히려 최대 가동을 지속하면서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로 활용했다”고 말했다. 

고유황 벙커-C 등 중질유의 스프레드는 올 1분기 배럴당 -4.9달러에서 2분기 -7.8달러로 하락했다. 반면 같은 기간 에쓰오일의 주력인 휘발유는 5.1달러에서 8.1달러로 58.8% 상승했다. 제품 판매 물량도 전분기 대비 11.6% 증가했다.

신규 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의 운영이 안정화된 점도 주효했다. 여기에 코로나19 여파로 석유제품 수요 감소와 정제마진 하락, 재고평가 관련 대규모 손실 등 최악의 환경에서 어려움을 겪던 지난해 2~3분기에 주요 생산설비의 정기보수를 단행한 것도 실적에 힘을 보탰다. 

지난해 4분기 이후 에쓰오일은 정기보수로 인한 가동 중단 없이 주요 설비를 모두 최대 가동하고 있다. 주요 생산설비의 가동률은 원유정제 98.8%, 중질유 분해 103.9%, 올레핀 생산 109.7%, 윤활기유 101%로 풀가동되고 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주춤했던 경제 활동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수송용 연료의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보여 정제마진 또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석유화학 주력 품목인 PO(산화프로필렌)과 PP(폴리프로필렌)도 견조한 수요 회복에 힘입어 점진적으로 시황이 개선되며 윤활기유는 고품질 제품에 대한 수요가 강해 스프레드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