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말투 마음에 안 들어" 외국인 근로자, 흉기로 동료 찔러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행동과 말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흉기로 동료를 공격한 외국인 근로자 A씨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행동과 말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흉기로 동료를 공격한 외국인 근로자 A씨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평소 행동과 말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직장동료에게 흉기를 휘두른 외국인 근로자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 완주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중국 국적 A씨(35)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8시쯤 완주군의 한 공장 숙소에서 같은 국적의 B씨(54)를 흉기로 공격해 다치게 한 혐의다.

이날 이들은 숙소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가 말다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A씨는 B씨의 말투와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아 앙심을 품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범행으로 B씨는 손과 머리에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B씨를 찌르는 과정에서도 A씨도 손 등을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 입원 중에 있다”며 “정확한 범행 경위 등에 대해서는 퇴원하는 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