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2분기 역대 최고 매출 달성… 영업익도 전년비 18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SDI가 올해 2분기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인 3조3343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삼성SDI
삼성SDI가 올해 2분기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인 3조3343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삼성SDI
삼성SDI가 전지, 전자재료 등 전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거뒀다. 

삼성SDI는 올해 2분기 매출 3조3343억원, 영업이익 2952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3% 늘어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84.4% 늘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12.5%, 영업이익은 121.6% 증가했다. 

중대형 전지의 매출은 전분기 대비 크게 늘었다. 자동차 전지는 유럽 주요 고객향 매출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분기 흑자 전환했다. ESS는 미주 전력용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소형 전지의 경우 신규 전기차용 프로젝트 공급이 증가하며 원형 전지 매출이 확대됐다.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파우치형 전지 매출 역시 늘었다. 올 2분기 에너지 및 기타 매출은 2조7118억원, 영업이익은 16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2%, 2535.9% 증가했다. 

전자재료 매출은 62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으나 전분기 대비로는 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26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9%, 전분기 대비 46.6% 늘었다. 반도체 소재는 전분기 대비 견조한 매출 성장을 지속했으며 OLED 소재는 스마트폰의 수요 확대로 매출이 늘었다. 편광 필름도 대형 LCD TV 수요가 확대되며 실적에 힘을 보탰다. 

올 하반기에도 전 사업부문의 성장이 기대된다. 중대형 전지는 판매가 확대되고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전지는 신규 모델 공급 시작과 판매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되고 ESS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판매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소형 전지도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원형 전지는 전기차용 판매가 본격화되고 전동공구, 청소기, 전기자전거 등 주요 애플리케이션용으로 판매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파우치형 전지는 신규 스마트폰 출시로 판매가 늘어날 전망이다.

올 하반기 전자재료 부문은 반도체와 OLED 소재 중심의 판매 성장이 전망된다. 반도체 소재는 고객 증설 및 웨이퍼 투입량 증가로 판매가 성장하고 OLED 소재 역시 신규 스마트폰의 OLED 패널 채용 확대로 판매 증가가 예상된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