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사조동아원, 남북 통신선 연결·대북 식량 지원 기대감에 강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특징주] 사조동아원, 남북 통신선 연결·대북 식량 지원 기대감에 강세

대북 식량 지원 기대감 속에 사조동아원이 강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식량난을 겪는 북한이 27일 극적으로 통신연락선 복원 합의를 끌어내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다시 궤도에 올랐다는 기대감에서다. 

이날 오후 1시10분 사조동아원은 전 거래일 대비 100원(7.35%)상승한 1460원에 거래되고 있다.

청와대와 북한은 전날(26일) 동시 발표를 통해 남북정상이 최근 여러 차례 친서를 주고받았다며 결과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통신연락선들의 복원은 북남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락채널 재개에 머무르지 않고 향후 관계 개선에 적극 나설 것임을 명확히 한 셈이다.

북한이 임기가 채 1년도 남지 않은 문재인 정부에 다시 손을 내밀며 관계 개선을 도모하려는데는 좀처럼 가라앉을 줄 모르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심각해진 경제난, 특히 식량난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해 초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로 식량과 비료 등 외부물자의 수입이 여의치 않은데다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곡물 생산에 큰 타격을 입었는데 올해도 이어지는 폭염과 가뭄으로 더욱 암담해진 상황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자력갱생에 의한 경제성장을 역설하며 새 5개년 계획을 내놓았지만 이행은 고사하고 당장 식량 부족으로 1990년대 중반 '고난의 행군'의 재현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상황이다.

한편 사조동아원은 과거 대북 식량지원 때 적십자 등을 통해 밀가루를 공급한 것으로 알려져 있어 남북 협력에 따른 수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