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백만원 때문에 범행?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공모 정황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에서 옛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백광석(사진 왼쪽)과 김시남(오른쪽)이 채권·채무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제주에서 옛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백광석(사진 왼쪽)과 김시남(오른쪽)이 채권·채무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제주에서 옛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인한 혐의를 받고 있는 주범인 백광석(48)과 공범인 김시남(46)이 채권·채무 관계로 얽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은 김시남이 채무관계 때문에 범행에 가담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27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주범인 백광석과 공범인 김시남의 범행 공모 정황 등을 발표했다. 경찰은 김시남이 백광석으로부터 수백만원의 돈을 빌렸다는 진술을 토대로 김시남의 범행 가담 동기가 채무관계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휴대전화 포렌식 조사한 결과 증거 인멸 등을 지시하는 등 공모 정황을 다수 포착했다. 경찰은 백광석으로부터 김시남이 살해에 가담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나 김시남은 살해에 직접 가담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광석과 김시남은 지난 18일 오후 3시16분에서부터 3시41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 한 주택에서 중학생 A군(16)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전 철물점에서 물품을 구매하고 범행 전인 지난 16일과 17일 이틀에 걸쳐 A군이 살던 주택 인근을 찾는 등 범죄를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주범 백광석 역시 계획범행 추궁에 상당 부분 시인했다”며 “(A군) 주거지 뒤편으로 몰래 침입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