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네파탁, '도쿄올림픽' 일본 관통… 경기 일정 어떻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8호 태풍 '네파탁'이 오는 28일 새벽 일본 도호쿠 지역에 상륙한 뒤 일본을 관통할 전망이다. /사진=기상청
제8호 태풍 '네파탁'이 오는 28일 새벽 일본 도호쿠 지역에 상륙한 뒤 일본을 관통할 전망이다. /사진=기상청
제8호 태풍 '네파탁'(NEPARTAK)이 오는 28일 새벽 일본 도호쿠 지역에 상륙한 뒤 일본을 관통할 예정이다. 한반도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전망이다.

27일 기상청과 일본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네파탁은 27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도쿄 동남동쪽 약 270㎞ 부근 해상과 지바현 동쪽 해상을 천천히 지나가고 있다. 27일 오후부터 오는 28일 오전 사이 일본의 수도권인 간토와 도호쿠 지역에 상륙할 예정이다.

오는 28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동안 예상 강수량은 도호쿠 지역 200㎜, 간토고신과 호쿠리쿠 지역 100㎜다. 도호쿠와 간토고신 지역에는 순간적으로 초속 30m의 강풍이 불 수도 있다. 초속 30m의 바람 속에서는 성인 남성도 몸을 가누기 힘들다.

이에 따라 도쿄올림픽 경기 일정도 대거 변경됐다. 오는 28일 열릴 예정이던 서핑 결승과 3·4위전은 27일 오전에 앞당겨 진행됐다. 조정 종목은 모든 경기를 오는 28일 이후로 연기했다. 이와 함께 양궁 남녀 개인전은 이날 당초 예정보다 2시간 반 늦은 낮 12시쯤 시작됐다.

네파탁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는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27~28일 해상에 거센 물결과 함께 엄청난 강풍이 불 것으로 예측된다.

네파탁은 일본을 관통한 뒤 36시간 이내에 태풍보다 한 단계 낮은 온대저기압으로 바뀔 전망이다. 현재로선 한반도에 직접 영향을 줄 가능성은 낮다. 하지만 이동경로와 강도 변화에 따라 강수량이 변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네파탁은 온대저기압으로 약화한 이후에도 우리나라에 간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앞으로 나오는 기상정보를 잘 참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