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 벗어" 짜증… 제주 중학생 살해 피의자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피의자 백광석(사진 왼쪽)과 김시남(오른쪽)이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됐다. /사진=뉴스1
27일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피의자 백광석(사진 왼쪽)과 김시남(오른쪽)이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됐다. /사진=뉴스1
제주에서 옛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백광석(48·주범)과 김시남(46·공범)이 27일 검찰에 넘겨졌다. 이들은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마스크를 벗어 달라는 요청에 “안 된다”고 답했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27일 오후 1시쯤 백광석과 김시남을 살인 등 혐의로 제주지검에 송치했다.

이들은 포승줄에 묶인 채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 취재진 앞에 섰다. 이들에게 “마스크를 벗어 달라”는 취채진의 요청에 이들은 “안 돼”라며 거절했다. “중학생을 죽인 이유가 무엇이냐” “유족에게 미안한 마음은 있느냐”는 질문에는 연신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백광석과 김시남은 지난 18일 오후 3시16분에서부터 3시41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 한 주택에서 중학생 A군(16)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군은 혼자 집을 지키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귀가 후 A군이 숨진 채 누워있는 모습을 발견한 어머니는 같은날 오후 10시51분쯤 경찰에 해당 내용을 신고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토대로 백광석과 김시남을 용의자로 특정했다. 김시남은 신고 3시간 만에 제주 시내 모처에서 긴급 체포됐고 백광석은 같은 날 오후 7시26분쯤 제주시 소재 한 숙박업소에서 검거됐다.

이들은 범행 전 철물점에서 물품을 구매하고 범행 전인 지난 16일과 17일 이틀에 걸쳐 A군이 살던 주택 인근을 찾는 등 범죄를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백광석이 옛 연인과 헤어진 것에 대한 앙갚음을 묵적으로 A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시남은 백광석과의 채무관계로 인해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제주경찰청은 지난 26일 피의자들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르면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강력범죄사건일 것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것 ▲국민의 알권리 보장과 피의자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할 것 ▲피의자가 청소년 보호법상 청소년(만 19세 미만)에 해당하지 않을 것 등의 요건을 갖추면 피의자의 얼굴·성명·나이 등의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