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MBC 실수… 네티즌 "일부러 이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MBC의 자막 실수를 지적하는 글이 게재됐다. /사진=에펨코리아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MBC의 자막 실수를 지적하는 글이 게재됐다. /사진=에펨코리아
지난 26일 MBC는 이번 2020도쿄올림픽 수영 중계에서도 또 다시 실수를 범했다. 

이날 MBC는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리는 남자 수영 자유형 200m 결승을 예고하는 자막을 내보냈다. 하지만 오타가 발견됐다. 화면 상단에는 황선우 결승 진출을 알리며 '200m 결승' 대신 '200mm 결승'이라고 내보냈다. 물론 단순한 오타로 볼 수도 있는 문제다. 하지만 최근 MBC가 올림픽 중계하면서 저지른 각종 실수들로 인해 더 큰 비판을 받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서는 이를 지적하는 네티즌이 적지 않았다. 한 네티즌은 “고등학교 방송부가 이것보다는 잘하겠다”며 “일부러 이러는 거냐”고 비판하고 있다.

MBC는 지난 23일 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 소개란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삽입해 물의를 일으켰다. 아이티 소개에는 대통령 암살 언급, 스웨덴 소개는 ‘복지 선진국’ 대신 ‘복지 선짓국’ 등 일부 국가에 대해 부적절한 사진과 표현들을 사용하기도 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지난 25일에는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한국과 루마니아 경기에서 마리우스 마린이 자책골에 넣었다. 이에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광고 시간에 내보내 비난이 쏟아졌다. 루마니아 축구협회는 트위터를 통해 “한국 공영방송 MBC가 자막으로 마린의 부끄러운 순간을 조롱했다”며 비난하기도 했다.

지난 26일 도쿄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남자 73kg 동메달 결정전에서 유도 대표 안창림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에 대해 MBC 캐스터는 “우리가 원했던 색깔의 메달은 아닙니다만…”이라며 메달 가치를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도 지적을 받고 있다.

이 같은 실수들이 이어지자 박성제 MBC 사장은 지난 26일 직접 나서 대국민 사과를했다. 대중은 이에 대해 오히려 알맹이가 없고 형식도 형편없는 사과문이라며 비난했다. 영문 사과문도 게시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도 온라인 대신 취재진을 불러놓고 제작발표회를 한 사실도 이슈가 되고 있다. 박성제 사장은 제작발표회에서 “뼈 깎는 노력으로 공영방송의 공적 책무를 다하고 시청자들의 신뢰를 반드시 회복하겠다”며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