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생필품 가격 평균 3.1%↑… 계란값은 70.6%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소비자 물가감시센터가 생활필수품 38개 품목 조사품목 39개이지만 등락률 확인 가능한 38개 품목만을 분석했다고 27일 밝혔다./사진제공=뉴시스
한국소비자 물가감시센터가 생활필수품 38개 품목 조사품목 39개이지만 등락률 확인 가능한 38개 품목만을 분석했다고 27일 밝혔다./사진제공=뉴시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가 생활 필수품 가격을 조사해본 결과 22개 품목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가격이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2분기 생활 필수품 38개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평균 3.1%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 중 22개 품목의 가격이 평균 6.8% 상승했다. 가격 상승률은 달걀이 70.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두부(16.5%), 마요네즈(8.5%), 즉석밥(6.8%), 식용유(6.5%) 등의 순이었다.

가격이 내려간 품목은 14개였다. 아이스크림(-5.8%), 껌(-5.1%), 커피믹스(-3.4%), 맛김(-2.6%), 참치(-2.0%) 등이 었다. 

물가감시센터가 조사한 개별 제품 중 상승률이 가장 가파른 상품도 달걀(일반란)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6% 비쌌다. 이어 국산콩 부침용 두부(풀무원)이 16.5%, 식용유 콩기름(사조해표) 13.1%, 고소한 골드 마요네즈(오뚜기) 8.5%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조류인플루엔자(AI)로 산란계가 900만 마리 이상 줄어든 것이 달걀값 인상 요인으로 분석됐다. 부침용 두부는 지난 2월 풀무원의 두부 납품가가 14% 인상되며 소비자가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물가감시센터 관계자는 “상반기 CJ제일제당, 풀무원, 오뚜기 등 식품 업계 선두주자들의 두부, 콩나물, 즉석밥, 통조림 등의 가격을 인상하면서 생필품 가격이 올랐다”며 “하반기에도 식품류의 가격 인상 소식이 들려 하반기 역시 소비자 물가 부담이 심각하게 가중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매월 셋째 주 목·금 양일간 서울시 25개구, 경기도 10개 행정구역의 420개 유통업체에서 생활 필수품과 공산품 등 39개 품목·82개 제품에 대한 가격 조사로 물가상승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