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제주도 피서객 쓰레기 투기 비판 "자유엔 책임감 따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작가 허지웅이 인스타그램에 제주도 해변에 쓰레기를 버리고 간 이들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27일 작가 허지웅이 인스타그램에 제주도 해변에 쓰레기를 버리고 간 이들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작가 허지웅이 제주도 해변에 쓰레기를 치우지 않고 버리고 간 이들을 비판했다.

허지웅은 27일 인스타그램에 "이호테우 해변은 경관이 아름답고 공항에서도 가까워 찾아가기 좋은 곳"이라며 "말 등대로 유명하고 사진 찍기 좋은 곳"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틀 전 이른 아침에 지역 주민이 해변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제가 알고 있던 그 해변이 아니더라"면서 "모래 반 쓰레기 반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의 거리두기 3단계 조치 이후 밤늦게 다중이용시설을 가지 못하자 관광객들이 해변으로 몰려 벌어진 일이었다"며 "밤새워 놀고 해변에 쓰레기를 그대로 두고 간 것이다. 이런 일이 매일 벌어지고 있고 지역 주민들이 대신 해변을 청소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시 관계자는 해변으로 몰리는 사람들을 막기 위해 가로등을 꺼버렸지만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아 행정명령을 발동한 상태라고 설명했다"며 상황을 알렸다.

그는 "다른 생각을 가진 다양한 사람들이 더불어 살아간다는 건 말처럼 근사하기보다 대개 유쾌하지 않고 치사하고 고된 일"이라며 "그 어려운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참고 애쓰고 개선할 뿐"이라고 했다.

허지웅은 "개인의 자유와 공동체에 대한 책임감 가운데 어느 것도 서로 우선하거나 우월하지 않다"며 "자유라고 말하고 싶을 때 책임감을 떠올리고 책임감을 권하고 싶을 때 자유를 염려하는 내 안의 균형감각을 찾을 때 이 길고 긴 방역 위기의 터널에도 비로소 끝이 보이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 0%
  • 10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