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동거설 확인" 보도…尹캠프·前 검사 "사실 아냐, 법적 대응"

열린공감TV·경기신문 동거설 양재택 전 검사 모친 인터뷰 보도 양재택 전 검사 "94세 노모에 거짓말 유도한 인권유린…사실 무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뉴스1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7일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와 양재택 전 검사의 동거설이 사실이라고 보도한 독립언론매체와 지역언론사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윤 전 총장 측 캠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열린공감TV와 경기신문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매체에 대한 법적 조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열린공감TV와 경기신문은 이날 양 전 검사의 모친 A씨의 인터뷰 기사를 통해 "양재택 전 검사와 김건희씨의 동거설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서 A씨는 "내가 김명신(김건희씨의 개명 전 이름)이를 잘 안다", "우리 아들이 자기 빼고 아내랑 자식을 다 미국에 보내니까 혼자가 됐는데 그 사이에 정이 났다"며 동거설을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A씨는 김건희씨에 대해 "한마디로 헌신짝 마냥 나도는 여자다. 내가 아는 사람만 몇 사람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A씨는 윤 전 총장 부부가 거주하는 서울 서초동 아파트에 대해서도 "그 집은 내 집이다. 미국에 있는 둘째 손자 주려고 마련한 집"이라며 "우리 아들(양 전 검사)이 융자를 받아서 장만했는데 (김씨는) 10원도 안 냈다"고 주장했다.

경기신문은 "양 전 검사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에게 불리한 내용을 허위로 증언할 이유가 전혀 없고, 김건희씨와 양 전 검사와의 관계에 대해 구체적으로 진술했다"며 "10여년 이상 지속된 불륜설에 대해 마지막 쐐기를 막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양 전 검사 측은 "취재진이 94세 노모에게 거짓말로 접근해 답을 유도한 인권유린"이라며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양 전 검사는 이날 오후 가족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열린공감TV 및 경기신문은 94세 노모의 집에 일방적으로 찾아간 것도 모자라 '점을 보러 왔다'며 거짓말로 접근하고 원하는 답을 질문에 넣어 유도했다"며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모친은 평소 94세의 고령에 거의 거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며, 귀가 어두워 가족에게도 동문서답하는 등 정신상태가 온전치 못하다"며 "이번 행위로 충격받은 어머니는 몸져 누우셨다"라고 말했다.

양 전 검사는 "김모씨와 어떠한 사적관계도 없었고, 김모씨의 아크로비스타 306호(서초동 아파트) 취득에도 관여된 바 전혀 없다"며 "기가 막히고 비열한 인권유린 행위에 대해 반드시 법에서 정한 엄정한 처벌이 이루어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기자간담회에서 "객관적으로 확인을 해보시죠"라며 "어떤 분이 그런 말을 했으면 맞는 말인지, 잘못된 말인지 그 분 말씀을 검증해보면 되지 않겠나"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인터뷰에 응하신 분(A씨)은 본인의 의사와 전혀 상관 없이 보도가 나와서 입장이 굉장히 불편해지신 것으로 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캠프 차원에서 입장을 낼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