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후 6시까지 465명 신규확진…1주 전보다 32명 감소

전날보다 164명 많아…3일 만에 다시 400명대 관악구 사우나·서대문구 실내체육시설 감염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65명 나왔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0시 대비 465명 늘어난 6만2773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 301명보다 164명 많고, 일주일 전인 20일 497명보다 32명 감소한 규모다.

서울 지역 하루 확진자 수는 3일 만에 400명대를 회복했다. 지난 25일과 26일 하루 확진자 수는 각각 341명, 351명이다. 이날 주말 효과가 걷히면서 확진자 수는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다.

신규 확진자의 주요 발생원인별 현황을 보면 기타 확진자 접촉이 225명(총 2만2297명)으로 가장 많았다. 타시도 확진자 접촉은 27명(총 3111명), 감염경로 조사 중은 172명(총 1만7658명) 증가했다.

서대문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집단감염도 잇따르고 있다. 이날 7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24명으로 늘어났다.

중랑구 소재 어린이집과 관련해서는 4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총 확진자 수는 17명이 됐다.

동작구 소재 중학교 관련 확진자는 3명 증가한 23명으로 집계됐다.

관악구 소재 사우나발 감염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이날 2명이 추가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164명이 됐다.

이밖에 해외 유입 6명(총 1401명), 기타 집단감염 19명(총 1만8078명) 등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5:30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5:30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5:3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5:30 09/24
  • 금 : 74.11상승 0.8115:30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