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화 기계부문과 스마트팩토리 사업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수정 KT 엔터프라이즈부문장(왼쪽)과 옥경석 ㈜한화/기계 대표가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제공=KT
신수정 KT 엔터프라이즈부문장(왼쪽)과 옥경석 ㈜한화/기계 대표가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제공=KT
KT는 ㈜한화 기계부문(한화/기계)과 스마트팩토리 신규상품 출시 및 제조분야 디지털 전환(DX)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KT의 5G·플랫폼 등 통신 인프라와 한화/기계의 자동화 역량을 결합해 ▲협동 로봇(코봇) 신규상품 출시 ▲신규상품 활용 자동화 시스템 구축 및 고객사 공동 발굴·사업화 ▲대형 프로젝트 발굴 및 제조분야 DX 사업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KT의 5G·클라우드 기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팩토리메이커스’와 한화/기계의 협동로봇 3종(HCR-3/5/12) 제품을 연동한 신규상품을 올 3분기 출시한다. 기존 자동화 설비에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을 결합해 장비 중심의 공정관리와 실시간 상태 모니터링 및 생산분석 리포팅을 가능케 한다.

양사는 새롭게 출시할 상품을 바탕으로 사업기회 및 고객사를 공유하고 영업·컨설팅 제안 등 업무도 공동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실질적인 사업협력을 통해 양사의 미래 성장동력인 스마트팩토리 분야의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매출 확대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KT의 다양한 ICT 솔루션과 한화가 보유한 스마트팩토리 장비·솔루션을 결합해 제조분야 DX사업 공동 진출도 본격화한다. 양사는 디지털 클러스터 구축사업이나 대형 고객사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프로젝트 등에도 적극 참여해 스마트팩토리 분야 선도업체로 자리매김하고 다양한 사업 경험 확보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신수정 KT 엔터프라이즈부문장은 “국내·외 스마트팩토리 선도업체인 ㈜한화/기계와 에코 생태계를 구축하고 협력 관계를 강화해 제조기업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며 “KT가 GDP의 30%, 수출의 90%를 차지할 정도로 대한민국 경제의 중추 역할을 담당하는 국내 제조업의 DX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