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윤석열 영결식 내내 자, 120시간 일했나"…尹측 "억까 정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이 26일 전북 김제 금산사에서 열린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 영결식에 참석한 가운데 거리두기를 하고 자리에 앉아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이 26일 전북 김제 금산사에서 열린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 영결식에 참석한 가운데 거리두기를 하고 자리에 앉아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2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날(26일) 월주수님 영결식에 참석해 "120분 내내 졸았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측은 "'억까' 정치"라고 반발했다.

최 전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전 총장님, 해도 너무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월주수님 영결식에서 120분 내내 졸아. 지난주 120시간 내내 일했나"라고 비꼬았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인 월주스님 영결식에 참석했다.

최 전 수석은 "월주스님 영결식에서 윤 전 총장은 120분 내내 졸았다. 2,3분 정도 졸고 몇 초 정도 깨기를 영결식 내내 반복했다"며 "이 정도면 존 것이 아니라 잔 것이다. 정치인의 졸음을 탓하지 않던 저지만 윤 전 총장의 어제의 잠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영결식에서도, 추념일에도, 수많은 국회 회의에서도 저런 사람은 없었다. 예의도 기본도 없다. 어찌 저런 분이"라며 "게다가 어제 윤 전 총장은 나눔의집과 관련해 '인격 말살' 발언까지 했다. 자신에게 필요한 말만 하고 잠만 자버린 격"이라고 날을 세웠다.

윤 전 총장이 영결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위안부 할머니 쉼터 '나눔의집' 사건에 대해 "인격 말살하며 정치적 목적을 이루려 한 것"이라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한 것에 대한 언급이다.

최 전 수석의 공격에 윤 전 총장측은 '억지로 깐다(비판한다)'는 뜻의 '억까' 정치라고 맞받았다.

윤 전 총장 캠프인 '국민캠프'의 김기흥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최 전 수석의 억까 정치, 유감이다"라며 "고인을 추모하는 자리를 정치 갈등과 분쟁의 장으로 변질시켜버렸다"고 최 전 수석을 직격했다.

김 부대변인은 "최 전 수석의 '억까 주장'이 사실이라면 고인을 추모하는 120분 내내 윤 후보만 응시하고 있었다는 것"이라며 "황당한 주장에 더 어떻게 응대하면 좋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상식에 맞춰 언행에 신중하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