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뉴 마린보이' 황선우, 한국신기록으로 자유형 100m 예선 통과(종합)

200m 이어 또 신기록 작성… 전체 6위 준결승 진출 자유형 계영 800m는 예선 탈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수영 황선우.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수영 황선우.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도쿄 올림픽 자유형 200m에 이어 100m에서도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황선우는 27일 오후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7조에 출전, 47초97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황선우는 지난 5월 자신이 세웠던 한국 신기록 48초04를 0.07초 앞당기며 또 한 번 이정표를 세웠다.

이번 올림픽에서 작성한 두 번째 한국 신기록이다. 황선우는 지난 25일 200m 예선에서 1분44초62를 기록, 2010년 11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박태환이 세운 1분44초80을 0.18초 단축하며 한국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대한민국 수영 황선우./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수영 황선우./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황선우는 예선 전체 70명 중 6위를 기록, 상위 16명에게 주어지는 준결승 진출권도 확보했다. 전체 1위에 오른 토마스 세콘(이탈리아?47초71)과는 불과 0.26초 차다.

이날 오전 200m 결승을 치른 황선우는 지친 기색이 없었다. 3번 레인에 자리 잡은 황선우는 초반 50m를 23초23에 통과 3위를 기록했다. 이후 레이스 막판 속도를 올린 황선우는 47초97로 터치 패드를 찍어 클리멘트 코렌스니코프(러시아올림픽위원회?47초89)에 이어 조 2위를 기록했다.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은 28일 오전에 열린다. 황선우가 전체 8위 안에 들면 29일 오전에 열리는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다. 역대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가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적은 없다.

황선우는 이어 열린 남자 자유형 800m 계영에 이유연(21?한국체대), 김우민(20?강원도청), 이호준(20?대구시청)과 함께 출전했는데 7분15초03으로 2조 7위에 그치며 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2번 주자로 나선 황선우는 이날 세 번째 레이스를 펼쳐 힘든 상황에서도 분전했지만 선발 주자에서 벌어진 격차를 좁히는데 실패했다.

한편 남자 평영 200m에 출전한 조성재(20?제주시청)는 2분10초17로 40명 중 19위를 마크,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준결승 막차를 탄 16위 로스 머독(영국?2분9초95)에 0초22 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