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 "中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 국제법상 근거 없다"

오스틴 장관 "中 주장 주변국 주권 짓밟는 행위" "미국은 국제법 따라 (주변국) 권리 옹호 앞장설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아시아 순방중인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 장관이 27일 싱가포르에서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 대해 "국제법상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중국의 주장은 이 지역 국가들의 주권을 짓밟는 행위"라며 "우리는 국제법에 따라 그들의 권리를 옹호하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미국은 우리의 이익이 위협받는다면 물러서지 않을 것이지만 중국과의 충돌을 원하지는 않는다"며 "우리는 중국과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싱가포르와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순방에 돌입했다. 그의 아시아 방문은 지난 3월 취임 후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함께 한국과 일본을 찾은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번 오스틴 장관의 아시아 순방은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6일부터 29일까지 인도와 쿠웨이트 방문에 나선 것과 맞물려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이 대중국 견제를 더욱 본격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중국은 해양 경계선 '남해9단선'(南海九段線)을 근거로 남중국해에서 90%의 해역에 영유권을 주장하며 인공섬에 군사 전초기지를 설치했으며 영유권을 둘러싸고 필리핀과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대만과 갈등을 빚고 있다.

미국은 중국이 빈번하게 남중국해를 군사화하고 광범위한 석유와 가스 매장량을 이용하려는 아시아 이웃 국가들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펼쳐 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3.77하락 1.4709:20 09/27
  • 코스닥 : 1034.23하락 2.809:20 09/27
  • 원달러 : 1177.80상승 1.309:20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09:20 09/27
  • 금 : 74.77상승 0.6609:20 09/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