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공원서 강도짓한 고교생 2인조 구속 면해…법원 영장 기각

"주거 일정하고 증거인멸·도망 염려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서울 서초구 공원에서 40대 남성을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2인조 고교생 강도가 구속 위기를 피했다.

서울중앙지법 서보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강도상해 등 혐의를 받는 고교생 2명에 대해 2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이들에 대한 영장을 기각했다.

"피의자들의 주거가 일정하고 증거인멸·도망 염려가 없다"는 게 기각 사유였다.

A군(16) 등 고교생 2명은 지난 18일 오전 2시40분쯤 피해자를 폭행하고 자동차 열쇠와 휴대폰을 훔쳐 달아났다.

피해자는 약 2시간 동안 쓰러져 있다 깨어나 맨발로 공원 인근 주유소에 가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이 이들을 추적하자 A군 등은 지난 21일 변호사와 함께 경찰에 자진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