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배드민턴 기대주' 안세영, 단식 16강 진출…여자복식 2팀, 8강행(종합)

남자복식은 8강 진출 실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배드민턴의 기대주 안세영. © AFP=뉴스1
한국 배드민턴의 기대주 안세영.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 배드민턴의 기대주 안세영(19?삼성생명)이 조별리그 2연승을 거두며 16강에 안착했다. 여자복식 2팀은 모두 8강에 올랐다.

안세영은 27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의 도르카스 아조크 아데소칸을 2-0(21-3 21-6)으로 완파했다.

지난 24일 클라라 아수르멘디(스페인)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승리했던 안세영은 2연승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세계랭킹 8위 안세영은 29일 세계랭킹 13위 부사난 옹밤룽판(태국)을 상대로 8강 진출을 다툰다.

안세영은 세계랭킹 89위인 아데소칸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다. 1세트를 단 3점만 내주고 따냈으며 2세트도 6점만 허용했다. 안세영이 경기를 끝내는데 걸린 시간은 24분에 불과했다.


한국 배드민턴 여자 복식의 이소희-신승찬. © AFP=뉴스1
한국 배드민턴 여자 복식의 이소희-신승찬. © AFP=뉴스1

메달이 기대되는 여자 복식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공항)은 C조 최종전에서 중국의 두웨-리인후이를 2-0(21-19 21-12)로 꺾었다.

두웨-리인후이와 2승 1패 동률을 이룬 이소희-신승찬은 세트 득실차에서 앞서 조 1위를 차지했다.

배드민턴 복식 종목은 각 조 4개 팀 중 1, 2위에 8강 진출권이 주어진다.

D조의 세계랭킹 5위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은 세계랭킹 3위 중국의 천칭천과 자이판에 1-2 (21-19 16-21 14-21)로 졌다.

김소영-공희용은 패했지만 2승1패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세계랭킹 3위인 천칭천-자이판 조는 3연승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한편 남자복식의 최솔규(26·요넥스)-서승재(24·삼성생명)는 D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인도네시아의 모하메트 아산-헨드라 세티아완에 1-2 (12-21, 21-19, 18-21)로 패했다.

1승 2패가 된 최솔규-서승재는 조 3위에 그쳐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