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4명 사망' 애틀랜타 총격사건 용의자 법정서 유죄 인정

살인 4건·가중 폭행 1건 등 적용 혐의 모두 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년 3월 16일(현지시간) 애틀랜타 마사지 업소 3곳에서 총기를 난사 한 애런 롱(21). ©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2021년 3월 16일(현지시간) 애틀랜타 마사지 업소 3곳에서 총기를 난사 한 애런 롱(21). ©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지난 3월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일대에서 한인 4명을 포함해 아시아계 여성 6명 등 총 8명이 사망한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법정에서 유죄를 인정했다고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의 용의자로 기소된 로버트 애런 롱(21)은 이날 체로키 카운티 법정에서 자신에게 적용된 4건의 살인 혐의와 1건의 가중 폭행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유죄 판결에 동의했다.

2021년 3월 16일(현지시간) 한인 여성 4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진 애틀랜타 골드 마사지 스파 ©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2021년 3월 16일(현지시간) 한인 여성 4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진 애틀랜타 골드 마사지 스파 © 로이터=뉴스1 © News1 원태성 기자

사건은 올해 3월 16일 애틀랜타 마사지 업소 1곳과 스파 업소 2곳에서 발생했다. 이번 사고로 한국인 사망자 박현정(미국 이름 현정 그랜트, 51)씨를 비롯해 한인 여성 4명이 희생돼 미국내 한인 사회에도 큰 충격을 안겼다.

특히 사건 발생 장소인 '영스 아시안 마사지'와 '골드 마사지 스파' 등이 위치한 피드몬트 로드는 한인 등 아시아계 스파 업소가 다수 영업 중인 지역으로 알려지면서, 미국내 총기 문제와 함께 아시아계 증오 범죄 논란을 재점화하는 계기로 이어졌다.

용의자 애런 롱은 사건 당일 체포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