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측 "월성 감사 과정 문제 없었다…'감찰' 결과, 청구인에 통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최재형 전 감사원장측은 27일 월성 원전 1호기 감사 과정에 대한 내부감찰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올해 1월 청구인에게 결과를 통지했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 캠프는 이날 공지를 통해 "감찰 결과는 감사원 운영에 관한 사항으로, 원칙적으로 (공개가) 불가하다"며 이렇게 전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지난해 10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월성 1호기 감사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 바로 감찰해서 보고해달라고 지시내린 상태"라고 말했다. 다음달인 11월에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감찰 결과를 있는 그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언론은 이 점을 들며 최 전 원장이 자체 감찰을 마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최 전 원장 캠프는 "감사원은 월성 원전 1호기 감사과정에 대해 '공익감사 청구'가 있어 내부 감찰을 실시했다"며 "그 결과를 올해 1월 청구인에게 통지했다"고 해명했다.

캠프에 따르면 통지는 '청구 내용이 사실과 다르거나 위법하거나 부당한 내용이 없어서 기각했고, 일부는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규정상 감사 대상에서 제외하게 돼 있어 각하했다'는 내용이었다.

최 전 원장 캠프는 "결론적으로 이 같은 내용으로 감사가 종결처리된 것"이라며 "감찰 결과는 감사원 운영에 관한 사항으로,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제9조에 따라 (감찰 결과의 공개는) 원칙적으로 불가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