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개관 울산시립미술관 소장 1호는 백남준의 '거북'

'거북', '시스틴채플',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남준의 '거북'© 뉴스1
백남준의 '거북'©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울산시립미술관(추진단장 서진석)이 백남준의 작품들을 소장했다. 이번에 확보한 작품은 '거북', '시스틴채플',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 등 총 3점이다.

울산시는 오는 12월 개관을 앞둔 울산시립미술관을 '미디어아트 중심의 미래형 미술관'으로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시는 백남준 작가의 색깔이 여실히 드러나면서도 '울산의 정체성'을 상징할 수 있는 작품을 엄선해 세 점의 구매를 결정했다.

울산시립미술관의 1호 소장품인 '거북'은 텔레비전 166대를 거북의 형상으로 만든 대형 비디오 조각 작품이며 1993년 독일에서 제작됐다. 이 작품은 자연과 기술, 동양정신과 서양문물의 결합이라는 백남준 특유의 미학을 보여준다. '거북'은 현재 별도의 수장 공간에서 장기보존을 위한 수복 작업을 거치고 있다.

미술관 측은 "울산시는 이 작품이 '반구대 암각화'로 대표되는 도시 울산에 자리하게 된 것 자체로 특별한 상징과 의미가 있다"며 "선사시대 유적인 반구대 암각화를 품고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미래 신산업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울산의 정체성'을 잘 상징하는 작품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백남준의 '시스틴 채플'© 뉴스1
백남준의 '시스틴 채플'© 뉴스1

'시스틴 채플'은 백남준이 1993년 베니스 비엔날레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에서 전시 중이며 오는 12월에는 싱가포르 국립미술관으로 자리를 옮긴다.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는 비디오아트에 자연과 생태라는 주제를 접목한 작품이다. 백남준은 예술적으로 크게 영향을 주고받은 전위음악가 존 케이지(John Cage, 1912~1992)에 대한 경외심을 담아, 그의 이름과 동일한 발음의 새장을 활용해 자신의 작품세계를 구현했다.

한편 울산시립미술관 공사는 오는 11월 완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공정률 80%를 보이고 있다.

백남준의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 뉴스1
백남준의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