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줄어든 올림픽 자원봉사자… 도시락 수천끼 매일 폐기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7일 일본 JNN 방송에 따르면 2020도쿄올림픽 자원봉사들의 도시락이 무더기로 폐기되고 있다. /사진=뉴스1(해당 트위터)
지난 27일 일본 JNN 방송에 따르면 2020도쿄올림픽 자원봉사들의 도시락이 무더기로 폐기되고 있다. /사진=뉴스1(해당 트위터)
2020도쿄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의 도시락이 무더기로 폐기된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 민영방송 JNN은 지난 27일 보도를 통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마련한 도시락을 올림픽 국립경기장에서 대량으로 폐기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폐기된 도시락은 빵과 주먹밥 등을 비롯해 하루 수천 끼에 해당한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올림픽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아 자원봉사자 인력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조직위는 도시락업체와 납품 계약을 했다. 하지만 자원봉사자 수가 크게 줄었고 이에 따른 계약 조정을 별도로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올림픽 기간 내 이전처럼 도시락을 받으며 먹지도 않은 도시락들을 대량으로 버리는 일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JNN은 “무관중으로 축소된 자원봉사자 인원과 관련된 도시락 수가 제대로 조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했했다.

이에 대해 한 올림픽 관계자는 “먹는 사람 수에 맞지 않는 비정상적으로 많은 도시락이 매일 도착해 감당하기 어렵다”며 “이런 상태로 폐기되고 있다니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수입이 떨어져 생활에 지장을 받은 사람이 많은데 생계가 어려운 이들에게 배달하는 등 폐기가 아닌 다른 방안을 고민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 측은 “폐기를 알고 있었다”고 인정했다. 마사 카타야 조직위 대변인은 “도시락은 당연히 적절한 수량이 납품돼야 한다”며 “사태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126.66하락 13.8515:04 09/23
  • 코스닥 : 1037.67하락 8.4515:04 09/23
  • 원달러 : 1178.30상승 3.315:04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04 09/23
  • 금 : 73.30상승 0.415:04 09/23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