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北과 방역, 협의해 나갈 문제… 최종목표는 한반도 비핵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8일 라디오에서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이 남북 관계 회복의 "가장 낮은 단계의 출발"이라고 전했다. 사진은 박수현 수석이 지난달 10일 청와대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8일 라디오에서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이 남북 관계 회복의 "가장 낮은 단계의 출발"이라고 전했다. 사진은 박수현 수석이 지난달 10일 청와대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청와대가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과 관련해 북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가 가장 큰 현안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8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남북 관계 복원의 매개가 방역 협조나 민생지원에 맞춰져 있나"라는 질문에 "앞으로 협의해 나갈 문제이고 어떤 가능성도 열어놓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통신선 복원이 남북 관계 회복의 가장 낮은 단계의 출발"이라며 "판문점 정상회담 3주년을 계기로 (양 정상이) 친서를 주고받게 된 것이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보고 그렇게 여러번 친서를 주고받으면서 양 정상 간 유지됐던 신뢰가 결과적으로 가장 큰 요인이었다"고 밝혔다.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와 해수부 공무원 피격 관련, 사과를 받아야 한다는 야권의 주장에 박 수석은 "남북 간 풀어야 할 현안"이라며 "미래과제도 있지만 그런 것들을 포함해 이제부터 복원된 채널, 진전된 대화의 수단을 통해서 논의해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남북 정상회담도 하나의 징검다리로서 최종 목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도달이고 비핵화"라며 "그런 징검다리들을 하나씩 놓아가면서 암초를 제거해가며 북한이 발표한 대로 그런 큰 걸음에 이르길 조심스럽게 기대하고 갈 뿐"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반응과 관련해선 "커트 켐벨 백악관 국가안보 회의 인도 태평양 조정관도 '우리는 북한과 대화 소통을 지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며 "(통신 연락선 복원이) 북미 관계를 촉진시키는 선순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